대전일보 로고

음성 맹동초등학교 '가을의 결실'을 수확하다.

2019-09-22기사 편집 2019-09-22 11:32:13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음성 맹동초등학교는 지난 20일 4-6학년 담임교사와 학생들이 그 동안 함께 가꾸었던 학교 텃밭의 고구마를 수확하며 몸과 마음이 풍요로운 시간을 가졌다. 사진= 맹동초 제공

[음성]음성 맹동초등학교(교장 김희열)는 지난 20일 4-6학년 담임교사와 학생들이 그 동안 함께 가꾸었던 학교 텃밭의 고구마를 수확하며 몸과 마음이 풍요로운 시간을 가졌다.

맹동초에 따르면 올 봄, 학교 텃밭에 옥수수와 고구마를 심었는데 지난 7월에 1차로 옥수수를 수확하고 이번에 고구마를 수확하게 됐다. 학생들은 땅속에 있는 고구마에 상처가 나지 않도록 조심조심 캐면서 농산물을 수확하는 기쁨을 느끼게 됐으며, 생명과 농업의 소중함도 알게 됐다.

박용빈(5학년) 전교학생 부회장은 "오늘 고구마를 수확해보니 우리가 관심을 갖고 돌봐준 만큼 고구마가 많이 나와 보람 있고 기뻤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수확한 고구마는 가족과 함께 먹기도 하지만 좋은 것을 골라 학교 주변의 경로당을 방문해 노인분들께도 드릴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오인근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인근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