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괴산군,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차단 방역 '총력'

2019-09-22기사 편집 2019-09-22 11:32:11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괴산]괴산군은 최근 경기도 파주와 연천에서 잇따라 발생한 아프리카돼지열병(ASF·African Swine Fever) 차단 방역을 위해 전 공무원이 비상근무체제에 돌입했다고 22일 밝혔다.

군에 따르면 지난 17일부터 48시간 동안 양돈농가를 대상으로 일시이동중지명령 조치를 내렸다.

또 축산차량 상시 소독을 위한 거점소독소를 사리면(1개소)에 신속히 설치, 지난 20일부터 본격 운영에 들어갔다.

이와 함께 군은 공수의 및 전담공무원 등 30여 명의 예찰요원을 구성, 양돈농가에 대한 예찰 강화에 나섰다.

특히, 군은 지역 전체 양돈농가로 공동방제단(3개단)을 투입, 매일 축사 주변과 진입로 등을 꼼꼼히 소독하는 등 방역에 힘쓰고 있다.

군은 △상황총괄반 △이동통제 소독지원반 △살처분 지원반 △홍보·통신·예산·인력 지원반 등으로 구성된 재난안전대책본부를 꾸려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종식될 때까지 계속 운영한다는 계획이다.

여기에 축산농가에 문자메시지 등을 수시로 발송, 출입통제 및 소독 등 철저한 방역활동을 위한 홍보에도 적극 나선다는 방침이다.

지난 21일 거점소독소를 방문한 이차영 군수는 "철저한 방역을 통해 지역으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절대 유입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해 주시기 바란다"며 "외부인의 축산농가 출입통제 및 농장소독에 철저를 기하고 의심축 발견 시 즉시 신고토록 주민 홍보에도 만전을 기해줄 것"을 당부했다.

한편, 괴산군에는 53곳의 양돈농가에서 9만7000두의 돼지를 사육하고 있다. 오인근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인근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