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충주상의, 회장 선거무효확인 소송 최종 승소

2019-09-22기사 편집 2019-09-22 11:32:10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충주]충주상공회의소(회장 강성덕)가 최근 대법원에서 충주상공회의소 회장 선거무효확인 청구 소송에서 최종 승소했다고 22일 밝혔다.

충주상의는 2015년 3월에 치러진 제19대 회장 선거에 따른 갈등과 혼란을 추스르고 조직을 정비하고자 임시의원총회를 개최해 2017년 12월 재선거를 실시했다.

그러나 이후에도 (주)원성 조민용 대표는 2018년 5월 선거무효확인 소송을 청주지방법원 충주지원에 제기했고 1심과 2심 모두 충주상의가 승소했다. 이번에 대법원에서 최종 승소함으로써 지리한 법정분쟁을 마무리하게 됐다.

이로써 충주상의 회장선거와 관련한 회비부과 및 징수, 의원선거 사항이 모두 적법하게 이루어졌음이 확인됐다.

강성덕 회장은 "비온 후에 땅이 굳어진다는 속담처럼 충주상공회의소는 이번 소송을 계기로 회원 간 결속과 단합을 통해 충주지역의 명실상부한 경제단체로서 지역 경제발전이 초석이 되겠다"며 "앞으로 고소 고발과 소송으로 터무니없는 발목잡기식 민원은 더 이상 없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진광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진광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