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홍성군, 친환경 마을 재구조화사업 본격 추진

2019-09-22기사 편집 2019-09-22 11:30:46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25개 마을 700여명 마을환경개선 사업에 참여



[홍성]홍성군은 농업환경보전 프로그램인 친환경 마을 재구조화 시범사업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군에 따르면 관내 25개 마을 700여 명이 농림수산축산식품부가 추진 중인 농업환경보전 프로그램 사업에 참여하고 있으며, 이행면적은 290만㎡에 이르고 있다.

농업환경 보전 프로그램은 영농활동이나 저수지가 아닌 마을 전체의 환경개선을 목표로 개인 활동·공동 활동·마을간 연대 활동 등 3개 분야로 진행된다. 이 프로그램은 지속가능한 영농행위나 나무식재, 야생 동물 서식지 조성 등 환경보전 행위 농어민에게 제공하는 일종의 직불금 정책이기도 하다.

홍성을 비롯 전국 5곳이 2023년까지 3억 5000만 원의 국비를 지원받아 시범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며, 프로그램 참여 참여농가에게는 연간 200만 원 한도의 활동비가 주어진다.

군은 먼저 개인 활동 분야로 하천근처 논밭 경계에 풀 심기, 축산 냄새제거를 위한 미생물 사용하기 등 19개 사업을 전개해 친환경 농업 전환의 교두보를 마련할 계획이다.

또한 문당리 95개 가구 215명, 장곡면 도산리 44개 가구 97명이 참여하는 마을 공동체 활동을 통해 농악 공동활동 및 전통 손 모내기 행사, 영농폐기물 공동수거 및 분리배출 등 총 5개 활동을 전개할 계획이다.

도산2리, 문당리 마을간 통합 활동인 홍동저수지 정화활동을 위해서는 각 마을 대표 6명 및 자문위원 2명으로 홍성농업환경 보전협의회를 구성했다.

군은 오누이 권역종합센터 및 문당환경농업 교육관 등 주변 인프라와 마을 교육공동체 사업, 장곡면 사회적 농업지원사업 등과 연계해 정책 시너지를 극대화할 계획이다.

군 관계자는 "농업환경 보전프로그램을 친환경 마을 조성을 위한 핵심 사업으로 육성해 타 마을로 확산시킬 계획"이라며 "올해 처음 추진되는 사업인 만큼 사업 진행 후 나타난 문제점을 분석·보완한 5개년 실천계획도 조만간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은현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은현탁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