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대전시의회, 김경철 도시철도공사 사장 내정자 도덕성 등 집중 추궁

2019-09-19기사 편집 2019-09-19 18:04:12

대전일보 > 사회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대전시의회가 김경철 도시철도공사 사장 내정자의 부동산 투기 의혹 등 도덕성에 대해 집중 추궁했다.

시의회 인사청문간담특별위원회는 19일 시의회에서 김 내정자 인사청문간담회를 진행했다.

김찬술 시의원은 "김 내정자가 쌓아온 재산에 대해 상당한 의혹이 있다. 내정자가 갖고 있는 5개 필지 중 1개를 제외하고 나머지는 다 재개발지역에 위치해 있다"며 "이중 2018년 1월에 부동산 소개로 5억 5000만 원에 샀다고 하는 도로부지는 현재 11억여 원으로 확인되는데 이는 일반인이면 절대 알 수 없는 정보다. 업무상 취득한 정보로 구입한 것 아니냐"고 질타했다.

이에 대해 김 내정자는 "30억 원 정도 유동자산이 있었는데 컨설팅컴퍼니로부터 땅을 구입하라는 자문을 받고 구입한 것으로 알고 있다"며 "자세한 것은 당시 필리핀에 있었기 때문에 잘 모른다"고 답했다.

김 내정자가 서울시가 2조 7000억 원을 투자한 9호선에 민간투자 1671억 원을 들여와 매년 수익 보전금으로 120억 원씩 민간투자사에 지급하도록 하는 적자노선을 만들었다는 의혹에 대해서도 추궁이 이어졌다.

앞서 메트로 9호선 노동조합은 성명을 통해 "수익 보전금만 120억 원씩 민간투자사에 퍼주고 시민들은 축소편성으로 지옥철로 고통받는 나쁜 민영화를 이끌었던 사람이 김 내정자"라며 "대전도시철도는 서울 9호선의 아픔을 겪지 말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윤용대 시의원은 "이명박 전 대통령이 서울시장에 이어 대통령 재임 당시 김 내정자가 공공교통 민영화 추진과정에서 핵심역할을 한 것으로 알고 있다"며 "9호선 또한 자신이 계획해 설립하고 해당 다국적기업의 한국 사장으로 취임해 해외기업에 이익을 안겨준 것 아니냐"고 말했다.

김 내정자는 "1998년에 서울지하철 5호선이 개통됐는데 예측한 수요보다 승객이 적어 비판을 받았다"며 "9호선은 내 생각보다 승객이 많았고, 적절하게 대응하지 못했다. 다만, 보조금을 주는건 다른 공공기관이 운영하는 것과 큰 차이가 없다"고 해명했다.

김 내정자는 또 "대전도시철도의 민영화는 생각해 보지 않았다"며 "도시철도공사는 시민의 세금을 가지고 운영하는 기관으로, 시대적 상황이 다를 수 있지만 민영화 판단은 시민들에게 맡길 것"이라고 밝혔다.

김 내정자의 인사청문간담경과보고서 채택은 오는 23일이다.정성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정성직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