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ETRI-英 퀸즈대학, 양자컴퓨팅 보안기술 국제 워크숍 개최

2019-09-19기사 편집 2019-09-19 17:53:17

대전일보 > 경제/과학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과 영국 퀸즈대학은 19일 대전 도룡동 호텔 ICC에서 양자컴퓨팅 보안기술 국제 워크숍을 개최했다. 사진은 김명준 ETRI 원장이 워크숍에서 축사를 진행하는 모습. 사진=ETRI 제공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과 영국 퀸즈대학은 19일 대전 도룡동 호텔 ICC에서 양자컴퓨팅 보안기술 국제 워크숍을 개최했다.

최근 전 세계적으로 안전한 양자컴퓨터 내성 암호 개발과 암호의 위험성 및 표준화에 대한 연구가 활발히 진행되고 있다. 양자컴퓨터가 개발되면 그 성능으로 해독에 필요한 연산 또한 빠르게 처리해 기존의 암호체계를 위험에 빠트릴 수 있기 때문이다. 이날 행사에서는 양자컴퓨팅 표준화 사업을 주도하는 릴리 첸 미국 국립기술표준원(NIST) 박사와 유럽 정보보호프로젝트를 이끌고 있는 오닐(O'Neill) 영국 퀸즈대학 교수의 특별강연이 있었다. 이어 'ETRI 양자보안 검증 프로젝트와 국내 양자컴퓨팅 기술 현황(ETRI)', '양자컴퓨팅 보안 관련 기술국가(국가보안기술연구소, KISTI)' 등 발표가 진행됐다. 이날 두 기관은 양해각서 서명식을 진행, 사이버 보안 분야 글로벌 파트너십을 재확인했다.

김명준 ETRI 원장은 이번 행사가 "양자컴퓨터에 의한 암호 무력화라는 위협에 대비하기 위해 ETRI 등 정부출연연구원과 미국 NIST, 영국 퀸즈대 등 관련 기관들의 본격적인 연구협력의 시발점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주재현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주재현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