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조국 법무부 장관 사퇴 촉구 나선 대학교수…대전권 교수도 대거 참여

2019-09-19기사 편집 2019-09-19 17:47:24

대전일보 > 경제/과학 > 대덕특구/과학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전국 대학교수들이 조국 법무부장관의 사퇴를 촉구하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는 가운데 대전권 대학 교수 또한 상당 수 포함돼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회정의를 바라는 전국교수 모임'은 19일 청와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사회정의와 윤리를 세우며 국민적 동의를 받을 수 있는 새로운 사람을 법무부장관으로 임명하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시국선언서를 통해 "온갖 비리 의혹을 받고 있고 부인은 자녀의 대학원 입학을 위한 문서위조 혐의로 기소까지 됐음에도 문재인 대통령은 조국 교수를 법무부 장관에 임명, 사회정의와 윤리를 무너뜨렸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조 장관이 교체되지 않으면, 국민의 마음은 현 정부에 대한 기대에서 분노로 바뀔 것"이라며 "그럴 경우 우리는 국민의 마음을 모아서 강력한 반대를 행동으로 나타낼 것"이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이날 정교모는 지난 18일 오후 2시 기준으로 290개 대학 3396명의 교수가 시국선언에 참여했다고 밝혔다. 정교모는 지난 13일부터 온라인을 통해 시국선언서를 공개하고 전·현직 교수들로부터 서명을 받고 있다.

각 대학별 참여 인원을 살펴보면, 대전권 대학에서는 200명 수준의 교수가 참여했다. 충남대가 48명으로 지역에서 가장 많았으며 대전대는 18명, 목원대 12명, 배재대 20명, 한남대 22명 등이다. 또 이밖에 대학 및 전문대에서도 10명 안팎의 참여 인원을 기록했다.

시국선언에 동참할 의사가 있다는 한 지역 대학 교수는 "법이라고 하는 건 최소한 예의이기 때문에 그것을 어기지 않았다고 해서 좋은 사람임을 나타내는 건 아니다"라며 "또 교수라면 법을 지키는 데 앞서 윤리, 도덕, 양심에 어긋나지 말아야 한다"고 말했다.박영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박영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