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박병석, "세종집무실은 당론... 국회세종의사당과 함께 와야 행복도시 완성"

2019-09-19기사 편집 2019-09-19 17:34:32

대전일보 > 정치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박병석(민주당·대전서구갑) 의원은 19일 '청와대 세종집무실(이하 제2집무실)' 설치가 당론이라는 점을 명확히 했다.

박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충청권 기자들과 간담회를 갖고 "당의 입장은 명백하다. 명실공히 국토균형발전의 핵은 세종행복도시이고, 국회세종의사당과 제2집무실이 오는 것은 행복도시의 완성이자, 국토균형발전의 관건이라는 입장은 분명하며, 이는 당론"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어차피 당정회의를 거쳐야 한다"고 했다.

제2집무실 설치에 있어 기존 시설을 활용할 것인지, 추가로 신설할 것인지에 대해선 "방침은 분명하되, 가는 방향은 지혜롭고, 슬기로와야 한다"고 말을 아꼈다. 이어 "단계적으로 갈 것인지, 한꺼번에 갈 것인지의 문제다. (세종의사당과 관련해서도) 국회 내 반대가 적지 않은데, 반대 전선을 확대시킬 필요는 없다"고도 했다.

청와대가 제2집무실 신설에 대해 부정적인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충청을 대표하는 당 중진이자, 국회세종의사당추진특별위원회 공동위원장을 맡고 있는 박 의원이 당론임을 언급하며, 추진의지를 밝혔다는 점에서 시사하는 바가 크다. 다만, 당정회의가 전제라는 점을 시사했고, 국회 세종의사당과 동시에 추진하기보다 단계적으로 진행한다는 데 방점을 찍은 만큼, 제2집무실 신설에 직접적인 훈풍을 기대하기는 어려워 보인다.

박 의원은 세종의사당과 관련, "이전 대상은 예결위까지 총 12개 상임위다. 외교안보 분야만 남기고, 세종에 입지한 부처의 소관 상임위는 다 옮기는 것으로 보면 된다. 그러나 만만치 않다. 충청 야당의원들도 적극적이지 않다"며 정치권 내 공감대 확산을 위한 노력을 다짐했다.

그는 또 공공기관 및 공기업 지역인재 의무채용에 대해 "해당 기관들로부터 관련 법이 통과되면 수용하겠다는 입장을 받았다"고 밝혔다. 2005년 이전에 옮겨온 기관들도 동일하게 적용해야 하는 만큼, 소급적용 문제가 있어 해당 기관들의 동의가 필요했는데, 다각도로 협의한 끝에 동의를 받아냈다는 것이다. 지역 소재 공공기관들의 의무채용 규모에 대해선 타 지역 사례를 감안해 의무화 첫 해 적용했던 18%부터 시작하는 것으로 공감대가 형성됐다고도 소개했다. 예정대로 절차가 진행될 경우 빠르면 내년 하반기 500명의 지역 인재들이 혜택을 볼 수 있을 전망이다.

혁신도시 지정과 관련해선 "국토교통부에서 국토연구원에 용역을 줬고, 그 결과가 연말이나 내년 초에 나온다"며 "성과와 단점을 분석해 향후 방향을 논의하게 되는데, 톱다운으로 할 것인지, 바텀업으로 하느냐에 따라 방식이 완전히 바뀐다. 하루 이틀에 해결될 성질이 아니다"고 언급했다.

서울=송충원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송충원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