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퇴직자 재취업한 특정단체에 일감 몰아준 조달청

2019-09-19기사 편집 2019-09-19 17:33:53

대전일보 > 사회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조달청이 퇴직자가 이직한 특정단체에 일감을 수의계약으로 몰아줬던 것으로 드러났다.

심재철 자유한국당 국회의원(안양동안을)이 19일 조달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연구용역 및 일반사업발주 현황자료에 따르면 퇴직자 11명이 이직한 A연구원은 2015년부터 올해 7월까지 연구용역 24건을 수주했다.

금액은 총 12억 7000만 원으로 같은 기간 연구용역 발주총액인 19억 8000만 원의 64.1%를 차지했다.

일반사업 또한 A연구원은 같은 기간 25건(41억 5300만원)의 사업을 수주했다. 이 가운데 19건은 수의계약으로 체결했으며, 수의계약 체결 건 중 16건은 일반경쟁을 수의계약으로 변경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외에도 조달청 퇴직자 9명이 재취업한 B협회는 30억 여원, 5명이 재취업한 C협회는 1억 3200만 원, 9명이 재취업한 D협회는 30억 5700만 원을 수의계약으로 받았다.

심재철 의원은"2016년 국정감사에서도 한국조달연구원에 대한 일감 몰아주기 관행에 대한 지적이 있었는데도 전혀 개선되지 않았다"며 "퇴직자에 대한 전관예우성 일감 몰아주기는 고질적인 관피아 풍조에서 비롯된 만큼 반드시 개선돼야 할 부조리"라고 말했다.정성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정성직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