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한국소비자원, 전자거래 분쟁해결기관과 다자 간 업무협약 체결

2019-09-19기사 편집 2019-09-19 15:09:37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음성]한국소비자원은 서울시청에서 서울시(시장 박원순), 한국인터넷진흥원(원장 김석환), 한국콘텐츠진흥원(원장 김영준), 한국소비자연맹 서울시전자상거래센터(회장 강정화)와 '전자거래 소비자보호 및 전자거래 시장의 건전화를 위한 다자 간 상호협력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19일 밝혔다.

이번 협약은 유관 업무를 수행하고 있는 기관 간의 분산된 분쟁 해결 노하우를 공유해 소비자권익을 증진시키고자 하는 공동의 인식에 따라 마련됐다.

5개 기관은 이번 협약을 통해 △전자거래 소비자보호 강화 및 소비자 지향적 전자거래 시장조성을 위한 공동 정책연구 △전자거래 소비자권익 증진을 위한 정보공유 및 소비자 정보제공을 위한 지원·교류 △전자거래 소비자 피해구제를 위한 상담·피해구제·분쟁조정 서비스의 지원 등에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

한국소비자원 이희숙 원장은 "전자거래 분쟁해결기관 간의 긴밀한 협력관계 구축으로 시장의 건전화를 이끌 것으로 기대 한다"며 "전자거래 소비자문제에 신속하고 선제적으로 대응해 소비자권익 향상에 기여하겠다"고 밝혔다. 오인근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인근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