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출장 중 충주소방서 소방관들, 울릉도 화재현장서 활약

2019-09-19기사 편집 2019-09-19 13:35:29

대전일보 > 사람들 > 사람들(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소방장 이충현(왼쪽)·김복영

[충주]충주소방서 소방관들이 경북 울릉도 출장 중에 신속한 화재 대처로 대형 참사를 막아냈다.

충주소방서에 따르면 18일 오후 8시30분쯤 경북 울릉군 울릉읍 사동리 한 식당에서 원인이 밝혀지지 않은 불이 났다.

마침 출장 중 근처에서 저녁식사를 하던 충주소방서 소속 이충현(41)·김복영(40) 소방장은 화재 발생 소식을 듣고 곧바로 현장으로 달려갔다.

현장에서 두 소방관은 50여 명을 대피시키고 불길이 다다를 수 있는 주택에 있던 일가족 3명도 구조했다. 특히 포항남부소방서 선착대가 도착하기 전에 소화기 10대를 이용해 초기에 불길을 잡았다. 이 때문에 단 한명의 인명피해도 발생하지 않았다. 하지만 김 소방관은 화재진압 중 손가락에 화상을 입어 병원치료를 받았다.

이충현 소방관은 "화재 발생 소리를 듣고 생각할 틈도 없이 현장으로 달려갔다"면서 "저녁시간대 식당에 많은 사람들이 있어서 자칫 대형사고로 이어질 수 있었는데 단 한명의 인명피해도 없어서 너무 다행스럽다"고 말했다.진광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진광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