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이규희 "철도공사, 차량정비에 일본 전범기업 부품 사용 문제"

2019-09-18기사 편집 2019-09-18 13:59:01

대전일보 > 정치 > 정치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이규희 민주당 의원(천안갑)은 18일 "철도공사가 차량정비를 위해 연평균 76억원을 들여 48개의 일본 부품을 수입하고 있는데 이 가운데 25개 품목이 전범기업에서 납품한 것"이라며 개선을 요구했다.

이 의원은 철도공사가 제출한 자료를 근거로 48개 수입품목 중 전범기업인 도시바, 미쯔비시, 스미토모, 일본정공, 히타치 등 5개사가 25개 부품을 납품해 절반 이상을 차지했다고 지적했다.

이 의원은 "전범기업 제품을 지속적으로 우리 철도에 사용하는 것은 국민 정서에 반하는 일"이라며 "현실적 어려움이 있더라도 이 부품들의 사용을 재검토하고 철도부품 국산화에 주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서울=김시헌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시헌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