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증평 좌구산휴양랜드 거북바위정원 조형물 '눈길'

2019-09-18기사 편집 2019-09-18 10:50:57      김진로 기자 kgr6040@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거북바위 전망대에 설치된 거북이 조형물. 사진=증평군 제공

[증평]증평군은 좌구산휴양랜드 거북바위정원 전망대가 독특한 볼거리를 더하고 있다고 18일 밝혔다.

좌구산 휴양랜드는 연간 50만 명 이상이 찾는 중부권 최고 관광지다.

명상구름다리와 명상의 집, 천문대, 하강레포츠 시설, VR체험장 등 다양한 즐길거리와 최대 251명을 수용할 수 있는 숙박시설로 인기를 끌고 있다.

군은 여기에 더해 최근 거북바위정원 전망대에 6억 원을 들여 주변 경치와 어울리는 주상절리와 석가산, 휴게쉼터, 포토존을 마련했다.

석가산은 여러 개의 돌을 쌓아 산의 형태를 재현한 것을 말한다.

특히 '거북이가 앉아 있는 모양'이란 산 이름에 걸맞은 각종 거북이 조형물 포토존이 눈길을 끈다.

이 조형물들은 방문객이 재미있는 사진을 연출할 수 있도록 제각각 익살스러운 표정으로 다양한 포즈를 취하고 있다.

휴양공원사업소 황인수 소장은 "거북바위정원 전망대에서 자연의 편안함을 느끼고 많은 추억 만드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진로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kgr6040@daejonilbo.com  김진로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