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대전 마지막 민간특례사업 문화문화공원 행보 관심

2019-09-16기사 편집 2019-09-16 18:03:20

대전일보 > 대전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대전시가 추진한 도시공원 6개 민간특례사업 중 문화문화공원만 남아

도시공원 일몰제 시행에 따라 대전시가 추진한 민간특례사업의 결과가 대부분 드러난 가운데 마지막 남아있는 문화문화공원의 행보에 관심이 쏠린다.

문화문화공원 민간특례사업은 지난 7월 시 도시공원위원회(도공위) 심의를 조건부로 통과했다. 최종 관문인 시 도시계획위원회(도계위) 절차만 남은 것이다.

16일 시에 따르면 대전에서 추진 중인 민간특례사업 6개 공원 중 2곳(용전근린공원, 월평공원 정림지구)은 도계위를 통과하고 2곳(월평공원 갈마지구, 매봉공원) 부결됐다. 1곳(행평공원)은 사업자 측의 포기에 따라 취소됐다. 나머지 문화문화공원만이 최종 결과를 기다리고 있는 것이다.

문화문화공원에 대한 최종 결과를 확인할 수 있는 도계위는 이르면 내달 초 열릴 예정이다. 이 공원 특례사업을 진행하는 문화드림파크개발㈜는 앞서 도공위가 보완을 요청한 3가지 사안에 대해 막바지 작업을 벌이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민간 사업자의 보완서류 제출이 시기를 좌우할 전망이다.

문화드림파크개발 관계자는 "도공위에서 요구한 사안을 보완하고 있다. 막바지 단계라고 볼 수 있다. 금명간 시에 서류를 제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앞서 도공위는 △당초 상정된 조성계획(안)에 따라 공원 전체 조성 △비공원시설 면적·구역 변경에 따라 공원조성계획 조정 △'대전광역시 지구단위계획구역 공동주택 경관상세계획 수립지침'에 의거 공동주택 층고 재검토 등 3가지를 요구했다.

이 사업은 전체 공원면적 18만 8500㎡ 중 비공원시설 면적이 4만 6000㎡이었다. 하지만 2차례의 심의 끝에 비공원시설 면적이 3만㎡으로 줄어들었다. 공동주택 가구 수 역시 890가구에서 610가구로 축소됐다.

도공위에서 층수, 가구수 등이 대폭 손질됐지만 최종 결과는 도계위에서 확정된다. 특히 이 사업이 좌초될 수도 있다는 점에서 도계위의 결과를 지켜봐야 알 수 있다는 분석이다.

함께 추진된 민간특례사업은 최종 관문인 도계위에서 희비가 교차되기도 했다.

갈마지구의 경우 도계위 보완 요구에 공동주택 최고 층수를 29층에서 23층으로 낮추고 세대 수를 1000세대 이상 줄였지만 부결됐다. 그러나 용전근린공원과 월평공원 정림지구는 도시계획위원회를 통과해 정상 추진 중이다.

시 관계자는 "문화문화공원 보완을 위해 사업자와 계속 협의를 진행하고 있다"며 "일몰제 시행으로 내달 말까지는 최종 절차를 통과해야 원활하게 추진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호창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호창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