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행복청, 소규모 건설현장 안전·품질 컨설팅 실시

2019-09-16기사 편집 2019-09-16 17:13:09

대전일보 > 세종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찾아가는 컨설팅을 통해 소규모 현장관계자의 안전·품질관리 역량 강화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은 17일부터 25일까지 행복도시 내 소규모 건설현장 관리 역량 강화에 나선다.

총공사비 50억 원 미만인 소규모 건설현장은 대규모 건설현장에 비해 현장관리 역량이 부족해 안전사고 발생 및 품질 저하가 우려된다.

이에 행복청은 안전사고 및 품질 저하를 예방하고 소규모 건설현장의 현장관리 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컨설팅을 실시한다.

컨설팅은 행복청에서 자체 제작한 교재를 활용해 안전·품질·감리·근로환경 취약시기 대비 행동요령 등에 대한 '맞춤형 교육'과 근로자의 안전 위해 및 건설공사의 품질 저하 요소를 확인하는 '현장지도'로 나눠 실시된다.

행복청은 반기별로 실시하는 찾아가는 컨설팅 외에도 소규모 건설현장 컨설팅 창구를 연중 상시 운영해 소규모 건설현장의 애로사항을 해소해 나갈 계획이다.

행복청 관계자는 "소규모 건설현장의 안전·품질관리 수준을 높이기 위해 컨설팅을 지속적으로 실시할 것"이라고 말했다.임용우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임용우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