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고택·종갓집 사업, 향교서원 등 48개 선정

2019-09-15기사 편집 2019-09-15 15:27:12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충남도, 문화재 활용 공모 국비 29억 1600만 원 확보

충남도는 내년 문화재청 '문화재 활용 공모'에 48개 사업이 선정돼 국비 29억 1600만 원을 지원받는다.

문화재 활용 사업은 문화재의 역사적 의미와 가치를 융·복합적으로 창출해 문화재를 교육·문화·관광 자원으로 육성·활용하기 위해 2008년부터 문화재청과 지자체가 함께 추진 중인 사업이다.

도는 시·군에서 제안 받은 71건을 응모해 △상생문화재 사업 19건 △향교서원 문화재 활용 사업 13건 △전통산사 문화재 활용 사업 4건 △문화재 야행 사업 4건 △고택·종갓집 활용 사업 8건 등이 선정됐다.

이는 지난해 4개 분야 32건 13억 4100만 원보다 16건 15억 7500만 원이 늘어난 규모다.

도 관계자는 "문화재 관련 정책 패러다임은 단순 관람에서 체험을 통한 향유로 변화하고 있다"며 "이번 공모 선정을 계기로 지역 문화유산의 가치를 알리고 활용해 전통 문화재 활용 사업을 선도해 나아갈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김성준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성준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