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8회 충청 명품·특산품 대축천
대전일보 로고

문 대통령 "소재·부품산업, 한일관계 넘어 韓경제 100년 기틀"

2019-09-10기사 편집 2019-09-10 16:01:46

대전일보 > 사회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한국과학기술연구원서 현장 국무회의 주재

첨부사진1[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10일 "소재·부품·장비 산업 경쟁력 강화는 경제강국을 위한 전략과제"라며 "한일 관계 차원을 뛰어넘어 한국 경제 100년의 기틀을 세우는 일"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서울 성북구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에서 주재한 국무회의 모두발언을 통해 "소재·부품·장비 산업의 경쟁력 강화는 제조업을 혁신하고 제조 강국으로 재도약하는 길이며, 제조업 경쟁력의 핵심요소"라며 이 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이 청와대가 아닌 외부에서 국무회의를 주재한 것은 3·1절을 앞둔 지난 2월 백범 김구 기념관에 이어 두 번째로, 일본의 백색국가 배제조치 이후 지난 달부터 계속돼온 극일(克日) 기조의 연장선상으로 읽힌다. 특히 과학기술의 산실인 KIST에서의 국무회의는 소재·부품·장비 분야에서 일본을 극복하겠다는 메시지를 더욱 선명하게 담아냈다는 평가다.

실제로 문 대통령은 "오늘 국무회의는 아무도 흔들 수 없는 강한 경제를 만들겠다는 비상한 각오와 의지를 담아 KIST에서 열리게 됐다"며 "지난 2월 새로운 미래의 100년을 다짐하며 다짐하며 백범 김구기념관에서 한 뒤 두 번째 현장 방문회의"라고 장소 선정의 의미와 배경을 직접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한국과학기술연구원은 대한민국 과학시술의 산실"이라며 "우리나라가 과학기술의 불모지나 다름없던 시절 과학입국 기술자립을 기치로 설립돼 기술의 국산화와 자립화에 매진해왔다"고 평가했다.

이어 "철강 조선 반도체 자동차 등 한강의 기적을 이끈 우리 산업의 청사진이 이곳에서 마련됐다"며 "지금은 선진국의 기술을 따라가는 것을 넘어서 세계를 이끌어가는 원천기술 개발을 선도하고 있다"고 격려했다.

문 대통령은 또 "미래형 로봇분야의 로봇 미디어 연구소나 조금 전 다녀온 차세대 반도체 연구센터가 그 현장"이라며 "경제 강국 건설의 원동력이 되는 과학기술 현장에서 국무회의를 여는 그 의미를 각별하게 여겨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특히 일본의 수출규제 사태 이후 주력하고 있는 소재·부품·장비 산업 자립화에 대해 "특히 이 분야 산업의 근본적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서는 핵심기술의 자립화에 속도를 높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 분야 생산기업은 전체 제조업 생산과 고용의 절반을 차지하며 대부분 중소 중견기업"이라며 "이 분야 산업을 키우는 것은 곧 중소·중견기업을 키우는 것이고 대·중·소기업 협력하는 산업생태계를 만드는 것"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이어 "이 분야 산업 경쟁력 강화는 또한 세계 경제와 교역환경의 변화에 대한 능동적 대응 전략"이라며 "보호무역주의 강화와 불확실성 확대 나아가 국제분업구조의 변화까지도 대비하며 추진해야 한다"고 밝혔다.

서울=송충원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송충원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