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8회 충청 명품·특산품 대축천
대전일보 로고

일본 수입비중 높은 55개 업체 중점 관리

2019-09-10기사 편집 2019-09-10 15:59:08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충남도, 일본 수출규제 대응 시군합동 TF 구성

충남도는 일본 수출규제에 대응해 시군 합동 태스크포스(TF)팀을 구성해 일본 수입비중이 높은 55개 업체에 대한 맞춤형 지원에 나서기로 했다.

김용찬 충남도 행정부지사는 10일 기자간담회를 갖고 일본 수출규제에 따른 수입품목 및 관련 업체 분석자료를 발표하고, 앞으로 일본 수출규제로 피해가 우려되는 기업에 대해 현장방문해 1대 1 맞춤형 기업 실태조사 추진한다고 밝혔다.

도는 이날 무역협회 수출입 통계자료 등을 분석한 결과 수출규제 품목은 527개이며, 규제대상 품목을 수입하는 업체는 353곳으로 파악했다.

규제대상품목을 수입하는 업체는 천안 168곳, 아산 87곳, 당진 27곳, 서산 14곳 순으로, 천안·아산 등 북부권 4개 지역에 83.8%가 입지한 것으로 분석됐다.

또한 충남의 대일 수입품목 중 수입금액이 1000만 달러 이상이면서 대일 수입비중이 50% 이상인 22개 품목을 수입하는 업체는 55곳 중 천안이 28개 업체로 가장 많았으며, 품목별로는 반도체 제조용장비 관련 품목이 25개인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도는 시군, 충남연구원과 합동 TF팀을 구성해 피해(우려) 기업별 일대일 맞춤형 실태조사를 통해 기업애로사항을 청취하고 업체의 건의사항 등을 청취, 정책에 적극 반영할 방침이다.

지금까지 일본 수출규제로 피해가 우려되는 기업은 353업체 중 27개 업체로 파악됐으며, 시군별로는 천안 8개, 논산 6개, 아산·당진 각각 5개 업체 순이다. 주요 수입품목으로는 기계류 5개, 플라스틱 및 제품 4개, 반도체제조용장비·정밀기기부품·화학공업생산품 등 각각 2개 업체로 조사됐다.

신동헌 도 경제통상실장은 "기업애로센터 운영 및 시·군 자체조사 결과 현재까지 직접적인 피해가 발생한 업체는 없으나, 대일 수입 불확실성에 따른 잠재적 애로사항 등이 제기되고 있는 실정"이라면서 "피해 발생 시에는 가용한 자원을 총동원해 적극 지원하고, 필요시 추가 지원 수단도 적극 발굴하겠다"고 밝혔다.

도가 분석한 무역협회 통계자료에 따르면 충남의 대 일본 수입비중은 전체 수입액 중 7.94%인 30억 6900만 달러를 차지하고 있으며, 이 중 규제 대상 품목은 527개, 29억 7600만 달러인 것으로 나타났다.은현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은현탁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