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계속되는 북한 단거리 발사체 발사에 청와대 "강한 우려" 표명

2019-09-10기사 편집 2019-09-10 15:12:11

대전일보 > 정치 > 통일/외교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정의용 주재 NSC 상임위 긴급회의 갖고 군사안보 상황 점검

청와대는 10일 북한이 이날 오전 미상 단거리 발사체를 발사한 것에 대해 강한 우려를 표명했다.

청와대는 이날 오전 8시 10분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주재로 NSC(국가안전보장회의) 상임위원회 긴급회의를 갖고, 북한이 지난 5월 이후 단거리 발사체를 계속 발사하는 데 대해 강한 우려를 표했다고 전했다. 이날 회의에선 또 북한의 발사체 발사에 따른 한반도의 전반적인 군사안보 상황을 점검했다고 청와대는 설명했다.

이번 회의는 문재인 대통령이 주재하는 NSC 전체회의가 아닌 정 실장이 주재하는 상임위 회의로, 국가지도통신망을 통한 원격회의로 진행됐다. 한미 정보당국이 발사체의 비행특성 등을 면밀히 분석중이라고 군 당국에서 밝혔던 만큼, 이날 긴급회의에 참석한 상임위원들도 관련 정보를 공유하며 대책을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합동참모본부는 이날 "북한이 오늘 오전 평안남도 내륙에서 동쪽으로 미상 발사체를 2회 발사했다"며 "우리 군은 추가발사에 대비해 관련 동향을 추적 감시하면서 대비태세를 유지하고 있다"고 발표했다.

한편 북한의 발사체 발사는 지난달 24일 함경남도에서 동해상으로 '초대형 방사포'를 발사한 지 17일만으로, 올해 들어 10번째다.

서울=송충원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송충원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