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8회 충청 명품·특산품 대축천
대전일보 로고

세종지역 'A형간염 발생 급증'… 예방접종이 최선

2019-09-09기사 편집 2019-09-09 11:04:22

대전일보 > 세종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9월 6일 기준 342명 발생… 전년 동기 대비 20배 이상 늘어

세종시가 최근 A형간염이 급증함에 따라 시민의 개인위생수칙 준수 및 예방 접종을 당부하고 나섰다.

올 들어 충청권의 10만 명당 A형간염 발생률은 대전 135.02, 세종 115.11, 충북 54.17, 충남 52.84로, 전국 평균치(27.03)를 훌쩍 넘어서고 있다.

이 가운데 세종시 내 A형간염 환자 수는 9월 6일 기준 342명으로 전년도 동기간 대비 20배 이상 높은 수준을 보이고 있다.

특히 발생 환자의 77%(265명)가 30-40대 연령층에 집중되고 있어 해당 연령대 시민들의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A형간염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예방백신 접종이 최선이다. 또 오염된 음식물로 전파되므로 철저한 손씻기 등 개인위생을 철저히 하고 날음식 섭취를 삼가고 반드시 끓인 음식을 섭취해야 한다.

시 관계자는 "8월 1일부터 보건소와 보건지소에서 일제히 A형간염 유료접종을 실시하고 있다"면서 "가까운 보건소·보건지소나 의료기관을 방문해 예방접종을 맞을 것"을 당부했다. 조남형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조남형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