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8회 충청 명품·특산품 대축천
대전일보 로고

충남 이미지 먹칠하는 음주운전 사망 지표

2019-09-08기사 편집 2019-09-08 17:37:12

대전일보 > 오피니언 > 사설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국회 국정감사 자료(최근 5년간)에 따르면 전국 시·도 중 충남이 음주운전 사고로 인한 사망자 비율이 가장 높은 지역으로 나타났다. 다른 통계자료를 통해서도 문제점으로 지적되곤 했는데, 여전히 사정이 나아지지 않았음을 알 수 있다. 이런 음주운전과 사망사고 관련 지표는 충남의 안전, 복지 등 이미지를 먹칠하기 십상이다. 운전문화라는 게 일조일석에 개선되기는 어렵지만 그럴수록 음주운전 퇴출 분위기를 확산시켜나가는 한편, 경찰도 예방적 단속 활동 역량을 제고시킬 필요가 있을 것이다.

이 자료 분석 결과, 충남은 두 가지 지표에서 취약성을 드러냈다. 하나는 음주운전 사망자수로서, 충남은 336명을 기록해 경기(511명) 다음으로 높았다. 200명 조금 웃도는 경남·북과도 적지않을 격차를 보여주기도 했다. 경기도는 예외로 하더라도 충남보다 인구수가 많은 광역지자체보다 사망자수에서 앞지르고 있는 것은 심히 우려스러운 상황이 아닐 수 없다. 또 하나는 음주운전 사고 건수 대비 사망자 비율인데, 충남이 1위로 집계됐다. 그 뒤를 잇는 전남·북이 3% 중반대인 것에 비해 충남은 4.6%까지 치고 올라갔다. 충남에서 운전운전 차량에 의해 대인사고 피해를 당하면 생명이 위험할 수 있다는 얘기다. 충남의 음주운전 교통사고의 심각성은 지난 6월 도로교통안전공단 자료에서도 지적된 바 있다. 공단 교통사고분석시스템에 따르면 지난해 자동차 1만대 당 음주운전 사망자수에서 충남의 경우 0.28명으로 전국에서 가장 많았고, 전국 평균 0.13명보다도 2배 이상 높았던 것으로 확인됐다.

충남 현실은 도 단위 지자체의 도로망의 특성, 경찰 단속 인력 운용 사정 등과 무관치 않을 듯하다. 아울러 시민들의 옅은 공익 신고 의식도 관련 지표를 악화시키는 요인이 아닌가 싶다. 그렇다고 손 놓고 있을 수는 없는 노릇이다. 사전 단속이든 계몽활동이든 정책적 대응 강도를 높여 잘못된 기운부터 꺾어놓는 게 필요하다.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