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8회 충청 명품·특산품 대축천
대전일보 로고

대전대명로타리 사랑의 쌀 전달

2019-09-08기사 편집 2019-09-08 17:13:58

대전일보 > 사람들 > 사람들(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대전대명로타리클럽 최건희 회장과 회원들이 박미애 초록우산 어린이재단 대전지역본부장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대전대명로타리클럽(회장 최건희)는 지난 7일 초록우산 어린이재단 대전지역본부(본부장 박미애)에 쌀 730kg를 전달했다.

이번에 기증하는 쌀은 대전대명로타리클럽의 초대회장으로 취임하는 최건희 회장 취임식 때 경제적으로 어려운 아이들을 위해 화환 대신 드리米 쌀 화환을 받은 것으로, 대전지역 소규모 양육시설인 15개 공동생활가정과 3개 학대피해아동 쉼터의 아동들에게 전달됐다..

최 회장은 "아직도 이렇게 어려운 아동들이 많이 있고 도움의 손길을 기다리고 있음에 놀랐다. 화환 대신에 받은 축하 쌀로 어려운 아동들을 도울 수 있어서 너무나 기쁘다"며 "대전대명로타리클럽에서는 물품 후원뿐 아니라 노력 봉사 등 저소득층 가정의 향상을 위해 더 많은 나눔 활동을 적극적으로 펼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박미애 초록우산 어린이재단 대전지역본부장은 "소규모시설인 아동공동생활가정은 넉넉지 않은 운영비로 시설을 운영하는 게 쉽지 않은데 추석명절을 맞아 큰 선물을 주셔서 감사 드린다"며 "대전지역의 아이들이 건강하고 행복한 삶을 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쌀화환 전문기업인 드리米 대전지사와 초록우산어린이재단 대전지역본부는 업무협약을 맺어 지속적으로 나눔이 있는 경조문화 조성에 힘쓰고 있다.조수연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조수연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