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8회 충청 명품·특산품 대축천
대전일보 로고

음성군 다문화 엄마학교 첫 졸업

2019-09-08기사 편집 2019-09-08 14:21:40

대전일보 > 사람들 > 사람들(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지난 7일 음성군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 금왕분소 교육장에서 열린 음성다문화엄마학교 졸업식에서 한마음교육봉사단 길병문 (오른쪽)충북지부장이 졸업생들에게 졸업장을 전달하고 있다. 사진=음성군 제공

[음성]음성군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센터장 정복동 이하 ·음성건다센터)는 지난 7일 금왕분소 교육장에서 '다문화엄마학교 1기 졸업식과 2기 입학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졸업식에서는 졸업장 수여와 함께 우수 수강생에 대한 표창 수여, 장학금을 전달했으며, 10명의 수강생이 모두 졸업장을 받아 배움에 대한 열정을 대변했다.

다문화엄마학교는 결혼이주여성들을 대상으로 한국어능력시험과 면접 등을 통해 10명을 선발했다.

5개월 동안 온라인교육과 2주에 1회 오프라인 교육 참여, 매주 3단계에 걸친 평가를 통과해야 졸업이 가능하다.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이 주관해 지난달 7일 치러진 2019년 하반기 검정고시에 9명이 응시해 전원합격 했으며, 특히 2명은 만점을 받았다. 몽골이 고향인 1명은 집안 사정으로 친정을 방문하면서 시험에 응시하지 못했다.

다문화엄마학교 졸업생 미키씨는 "처음에는 '잘 할 수 있을까'하는 두려운 마음이 컸다"며 "10명이 공부하며 서로에게 힘이 됐고 무엇보다 자녀의 학습지도에 큰 도움을 됐다"고 말했다.

정복동 센터장은 "자녀를 훌륭하게 키우고 싶은 엄마의 마음은 국적과 관계없이 똑같다"며 "열정과 노력으로 졸업을 한 수강생에게 축하드리고 또 새롭게 엄마학교를 시작하는 분들에게는 아낌없는 응원을 보낸다"고 말했다.

이 학교는 음성건다센터 수탁법인인 (사)글로벌투게더음성과 연계해 삼성전자 사회공헌위원회가 후원하고 한마음교육봉사단과 음성건다센터가 운영을 담당한다.

올해 엄마학교 운영을 위해 삼성전자 사회공헌위원회에서 2500만 원을 출연하고 한마음교육봉사단은 200만 원을 부담했다.

한편, 음성군에는 다문화를 배경으로 한 학생 수가 598명이며, 이 중 77%인 463명이 초등학생이고 중학생 98명, 고등학생 37명으로 집계됐다. 오인근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인근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