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8회 충청 명품·특산품 대축천
대전일보 로고

태풍 ‘링링’ 영향 대전날씨 돌풍·폭우 “주말 걱정되네”

2019-09-05기사 편집 2019-09-05 17:13:01

대전일보 > 대전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사진=김대욱 기자]

태풍 ‘링링’이 한반도를 향해 북상함에 따라 대전·충남지방에는 돌풍과 폭우가 쏟아졌다.

5일 오후 4시께 기상청은 속보로 일부 서울, 충남, 전라도 등에 호우특보를 발효했으며 50mm 이상의 강한 비에 주의할 것을 발표했다.

이날 오후 대전 하늘은 어두워지며 천둥·번개를 동반한 비바람이 내렸다.

대전의 한 영업회사에 다니는 김모(31)씨는 “오후가 되자 바깥이 어두워지며 창문이 흔들릴 정도로 바람이 불고 빗소리가 요란스러웠다”고 말했다.

온라인에서도 링링으로 인한 폭우는 큰 화제를 몰았다.

누리꾼들은 “곧 퇴근시간인데 폭우가 내려 어떻게 하냐”, “비가 이렇게 많이 내리는 걸 보니 태풍이 오긴 오는가보다”라는 등의 실시간 반응을 보냈다.

폭우가 쏟아지고 있지만 본격적인 태풍은 아직 당도하지 않았기에 시민들의 불안이 커지기도 했다.

대전의 한 병원에 근무중인 이모(33)씨는 “아직 올라오고 있는 중임에도 쏟아지는 걸 보니 이번에 올 태풍이 초강력인 걸 알겠다”라고 표현했다.

이날 기상청은 “오는 6일까지 돌풍을 동반한 천둥·번개와 폭우가 쏟아질 것”이라며 “이에 따른 비 피해가 예상되므로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한편 링링은 오는 7일 오후 3시께 충남 서산 해안 부근을 지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이수진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수진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