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8회 충청 명품·특산품 대축천
대전일보 로고

경찰, 대전 일가족 4명 사망 관련 사건 규명에 집중

2019-09-05기사 편집 2019-09-05 17:04:06

대전일보 > 사회 > 사건·법조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시신 부검 의뢰…사채 등 확인 중

대전에서 발생한 일가족 4명이 숨진 사건과 관련해 경찰이 정확한 사건 경위를 밝히기 위해 수사력을 모으고 있다.

대전 중부경찰서는 5일 숨진 A(43)씨와 아내, 자녀 등 4명의 사망 원인을 규명하기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시신 부검을 의뢰했다.

남편은 아파트 고층에서 떨어진 것으로 추정되지만 인근 자택에서 숨진 아내와 자녀는 발견 당시 외상이 없고 외부 침입 흔적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남편이 나머지 가족을 살해한 뒤 스스로 목숨을 끊었을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보고 사건 동기 파악에 집중하고 있다.

남편의 소지품에서 나온 유서에는 경제적으로 어려웠다며 사채에 대한 내용이 담긴 것으로 알려졌다.

아내와 자녀가 숨진 집 현관에서는 월 3만 7000원인 우유 대금을 7개월 동안 밀려 25만 9000원이 미납된 고지서가 발견됐다.

경찰은 경제적 어려움으로 극단적인 선택을 했을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채무 관계 등에 대한 수사도 벌이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구체적인 사망 원인을 알기 위해 부검을 의뢰했다"며 "현장에서 확보된 휴대전화 등 디지털 포렌식 수사와 주변인 조사 등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수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지난 4일 오후 4시쯤 대전 중구 한 아파트 화단에서 A씨가 숨진 채 발견됐다. A씨의 집에서는 그의 아내와 아들·딸 등 3명이 숨져있었다. 김정원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정원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