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창업길라잡이] 충분히, 철저히 준비한후 창업하라

2019-09-05기사 편집 2019-09-05 08:36:49

대전일보 > 오피니언 > 사외칼럼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설동수
지금 창업을 하고자 하는 분들이 있다면 단도직입적으로 얘기하겠다. 준비가 되어 있지 않다면 창업하지 마시라. 야속하게 들릴 수도 있겠지만 그것이 창업세계의 엄연한 현실이다. 사실 창업은 누구나 할 수 있는 일이다. 하지만 창업의 세계 속으로 한걸음 더 들어가보면 아무나 할 수 있는 일이 아님을 알 수 있다. 꼼꼼하게 따져보고 철저하게 준비하더라도 성공을 보장받기란 그리 쉽지 않기 때문이다. 아마도 창업을 하고자 하는 분들이라면 준비과정에서 주변 사람들로부터 이런 말을 자주 들었을 것이다. '창업은 열정만으로 하는 일이 아니다.' '창업은 무턱대고 하는 일이 아니다.' 그리고 이런 말과 함께 다음과 같은 말도 귀가 따갑게 들었을 것이다. '창업은 결혼과 같은 것이다.' '창업은 가족을 새로 만드는 일이다.' '창업은 평생직업을 갖는 일이다.' '창업은 평생 수입을 창출하는 일이다.'

만일 위에 열거한 말을 듣고 가슴에 와 닿는다면 창업을 준비해도 될 것 같다. 하지만 무슨 얘기를 하는지 도통 모르겠다면 아직 창업에 나설 단계가 아니라고 생각한다. 창업을 한다고 해서 모두 성공하리라는 보장도 없다. 솔직히 수많은 사람들이 우후죽순 격으로 창업을 하지만 성공하는 사람보다는 실패하는 사람들이 월등히 많은 것이 창업세계의 엄혹한 현실임을 직시해야 한다. 최근 발표된 조사에 따르면 자영업 창업을 하는 사람 가운데 10명에서 7명 가까이가 창업한 지 1년도 안돼 폐업한다고 하지 않는가? 왜 그럴까? 의외로 답은 간단하다. 위에서 언급했던 '창업은 000이 아니다'라는 말을 듣지 않고 지키지 않았기 때문이다. 대부분 창업하는 사람들에게 물어보면 그 정도는 안다고 말한다. 하지만 정작 창업준비에 들어가면 사람들은 조급해하고 실패에 대한 불안감을 키운다. 그러다 보니 자신이 잘 아는 것조차 실천하지 못하고 허둥지둥 댄다.

이제 여러분들이 창업을 하고자 한다면 결혼을 하는 자세로, 새로운 가족을 만드는 자세로, 평생직업을 만드는 자세로, 평생 수입을 창출하겠다는 생각들을 하나씩 채워야 한다. 결혼을 하기 위해 우리는 어떻게 하는가? 공을 들이고 또 들이고 평생 함께 할 반려자를 얻기 위해 진정성 있게 다가가고 철저하게 준비하지 않는가? 이러한 마음 뒤에는 '그 사람이 아니면 안된다. 이게 아니면 안된다'는 절실함이 항상 자리하고 있다. 절실함이 없다면 사랑스러운 사람도, 친구도, 직업도, 수입도 얻을 수 없다. 창업은 바로 그런 것이다. 절실하고 간절하지 않으면 안되는 일이다. 돌다리도 두드려보고 건너듯 점검하고 또 점검하고 준비하고 준비하는 자만이 창업이란 사랑스러운 신부를 얻을 수 있는 것이다. 평생 함께 해 줄 수 있는 창업이란 친구를 얻을 수 있는 것이다. 평생직업 뿐 아니라 평생 수입도 창출할 수 있는 것이다. 창업을 결심했다면 1년에서 3년 집중적으로 준비해나가는 것이 좋다. 그래서 다시 한 번 강조하고자 한다. 철저하게 준비되지 않았으면 창업은 꿈도 꾸지 마라! 그러지 않으면 창업세계의 비웃음만 사게 될 것이다.

설동수 경영지도사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