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8회 충청 명품·특산품 대축천
대전일보 로고

신정치 1번지 대전 서구, 물 흐려지고 있다

2019-09-04기사 편집 2019-09-04 18:21:29

대전일보 > 오피니언 > 사설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신정치 1 번지로 불리는 대전 서구가 이 지역에 선거구를 둔 일부 지방의원들의 문제적 행태로 인해 정치판 물이 흐려지고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이런 이상 징후는 지역 유권자들 눈에 낯설게 비쳐질 수 있다. 이래 가지고는 대전 정치의 얼굴임을 자임하는 것은 둘째 치고 '사고유발' 지역으로 대전 서구가 지목되지 않을까 하는 우려가 앞서는 게 사실이다.

이 와중에 대전 서구 선관위가 대전시의원을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검찰에 고발한 사실이 확인됐다. 지역구민들에게 식사비용 등을 제공한 것도 위법의 소지가 짙은 데다 그 비용을 자신의 업무추진비에서 지출했다고 한다. 이게 맞는다면 한국당 대전시당 비판대로 "시민혈세를 자기 지역구 관리에 불법적으로 사용한 것"에서 자유롭지 못한 것으로 볼 수 있다. 이 시의원은 대전 서구 선관위에 의해 피고발됐다. 서구 지역 시의원은 모두 6명이고 이중 1 명이 궤도이탈했음을 알 수 있다. 이번 일이 도드라져 보이는 이유가 있다. 지난해 6월 지방선거 과정에서 불법선거자금 요구 문제가 불거져 전 시의원 등과 서구의원 1명이 유탄을 맞은 곳이 대전 서구 지역이다. 그런 지역에서 또 현직 지방의원이 형사소추되는 사건이 발생한 것이니 예사롭게 보이지 않는 것은 당연지사다. 이들 사건에 비추어 볼 때 대전 서구 지방정가가 예전에 비해 혼탁해지고 있다는 점을 부정하지 못 한다. 대전 서구에서 유독 위법성이 조각되기 어려운 전·현 지방의원들 관련 비위가 '백투백'으로 사건화되는 것도 흔치 않은 일이다. 이게 우연의 일치일 수 있는 노릇이나 일각에서는 현역 정치인들을 상정한 비대칭적 역학관계의 균열 신호로 해석하는 시각도 없지 않다.

각 선거구마다 현역 의원과 시·구의원들 간에 우연치 않게 갈등지수가 올라갈 수가 있다. 다만 대전 서구의 경우 사안의 질과 경과 면에서 긍정적이지 않아 보인다. 내년 총선 때 표심이 어떤 방향으로 투영될지도 관전포인트다.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