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8회 충청 명품·특산품 대축천
대전일보 로고

대전·충남도 '정책 세일즈'에 박차 가하길

2019-09-03기사 편집 2019-09-03 18:11:58

대전일보 > 오피니언 > 사설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정기국회 시즌을 맞아 일부 광역자치단체 수장들이 '정책 세일즈' 행보에 열을 올리고 있다. 경기도가 어제 국회에서 해당 지역 출신 여야 국회의원들을 초청해 정책협의회를 개최한 것이 단적인 예다. 명칭을 어떻게 붙이든 상관 없다. 중요한 것은 정치권을 지렛대 삼아야 국비 예산을 수월하게 확보할 수 있다는 점이다. 타이밍상 국정감사가 시작되기 전까지가 적기로 판단된다. 상대적으로 의사일정에 여유가 있어서 지역구 의원들 참석율을 높일 수 있다.

대전시와 충남도는 이점을 착안해야 한다. 어떻게 보면 지역 정치권의 지원사격이 더 절실할 곳이 대전·충남 지역이다. 형식, 장소 등을 불문하고 집단적으로 만나야 하고 그후 끈끈하게 호흡하면서 장단을 맞춰 나가는 전략으로 임할 필요가 있다. 이때 정파를 구분하면 곤란하고 그래서는 대전·충남의 정책 세일즈 효과가 반감되어질 뿐임을 깨달아야 한다. 충청에 연고를 둔 비례대표 의원들도 아우를 수 있어야 한다. 대전시의 경우 지역구 의원 7명에다 +알파를 상정한 상태에서 여야 의원들 초청 정책협의회 기회를 만들었으면 한다. 충남도 다르지 않다 할 것이다. 정기국회 는 사실상 예산 전쟁터에 비유된다. 평소에는 정파논리나 이념을 우선시할 수 있는 노릇이나 국비 싸움을 앞둔 상황에서는 시각을 달리하는 게 맞다고 본다. 대전 발전, 충남 발전과 관련된 정책을 펴고 이를 뒷받침할 국비 예산을 확보하는 일에는 공연히 편을 갈라야 할 하등의 이유가 없다 할 것이다. 대전·충남 입장에서 올 정기국회가 갖는 의미는 각별하다. 핵심 현안 사업 추진을 담보하려면 국비 확보가 전제돼야 하는데, 그 중심 역할을 지역 의원들이 맡아줘야 하는 까닭이다.

절차적으로 볼 때 대전시와 충남도가 멍석을 깔아주는 게 먼저다. 특히 여당 소속 시·도 수장들은 야당 의원들에게 더 공을 들이고 협조 무드를 조성시켜나가도록 해야 한다. 내년 시·도정 향배 및 살림살이 규모가 걸려있다.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