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8회 충청 명품·특산품 대축천
대전일보 로고

[9988프로젝트] 수술 후 꾸준한 비타민 섭취·운동 중요

2019-09-03기사 편집 2019-09-03 17:48:04

대전일보 > 라이프 > H+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고도비만과 비만대사수술

첨부사진1이상억 건양대학교병원 외과 교수

고도비만이란 과도한 에너지가 지방의 형태로 보관돼 있는 상태를 말한다. 비만으로 인한 변화에 신체가 더 이상 적응하지 못하는 한계점에 도달한다. 이럴 경우 각종 질환이 발생할 수 있다. 고도비만이라는 그물에 걸리면 헤어나기가 정말 힘들다. 운동, 다이어트, 식욕억제제, 침, 한방, 지방흡입수술 등으로는 해결되지 않는다. 이상억 건양대학교병원 외과 교수의 도움말로 고도비만과 비만대사수술에 대해 알아본다.



◇고도비만수술은= 고도비만수술은 위를 줄이거나 영양을 흡수하는 소장의 길을 바꿔 소식(小食)을 하는 체질로 변화시켜 체중을 줄이는 외과적 비만치료법이다.

전문용어로 베아트릭 수술(bariatric surgery)이라고도 하는데 효과와 안전성을 인정받아 현재 고도비만 치료의 중요한 치료법으로 자리 잡고 있다.

고도비만 수술은 고도 비만환자가 장기적인 체중 감소의 목표를 달성할 수 있게 하는 입증된 방법이다.

비만수술이라 하면 지방흡입이나 절개를 통한 지방조직의 제거를 생각할 수 있지만 고도비만수술은 일차적으로 위의 용량을 줄이는 것이다.

이렇게 하면 음식 섭취 행동이 극적으로 변화하게 되며 이는 칼로리 섭취량을 감소시키고, 환자가 적은 양을 천천히 먹고, 잘 씹어서 삼키게 만든다.

요요현상 없이 감량된 체중의 장기간 유지가 가능하게 된다. 비만으로 인한 관절염, 당뇨, 고혈압 등 합병증들도 단기간 내 치유된다.

최근에는 비만 뿐 아니라 당뇨나 대사질환에 탁월한 효과를 나타내기 때문에 대사수술이라는 용어를 많이 사용하고 있다.

◇고도비만수술은 공인 치료= 비만은 고혈압, 당뇨병, 수면무호흡증, 폐색전증, 불임, 생리불순, 역류성 식도염 등, 모두 열거하기 어려울 정도로 많은 종류의 합병증 발병 위험이 있다.

이 같은 비만과 관련된 합병증이 발생하더라도 고도비만 수술이 성공적으로 이뤄질 경우 체중이 정상으로 돌아오는 과정에서 합병증이 대부분 완치되거나 개선된다는 사실이다.

고도비만은 건강한 삶을 지속하기 위해 신속한 치료가 필요하며, 외과적으로 치료할 수 있다. 모든 고도비만 수술은 복강경 수술로 하고 있다.

위를 줄여 음식섭취를 줄이거나 소장을 짧게 해 흡수를 줄이는 방법과 이 두 가지 방법을 혼용하는 수술법이 있다.

수술방법은 환자의 비만 정도와 식이 습관에 따라 달라질 수 있기 때문에 고도비만 수술 전문의와의 상담과 세심한 진단을 통해 수술의 종류가 결정된다.

고도비만 수술은 장기적인 체중감량을 위해 유일하게 공인된 치료 방법이다. 음식의 섭취 또는 흡수를 제한해 고도비만 환자의 장기적인 체중감량 효과 및 비만으로 인한 합병증을 치료하는 수술이다.

◇위 소매절제술= 위의 대만부(앞에서 봤을 때 위의 왼쪽 부분)를 절제해 얇은 위관을 만들어 위의 용량을 줄여 음식 섭취량을 줄이며 위에서 나오는 식이조절 호르몬의 분비를 억제하는 수술방법이다.

위 밴드 수술방식보다도 높은 체중감량 효과를 보이며 합병증도 적어서 최근 각광받는 수술이다. 수술 과정이 비교적 간단하며 초기 합병증이 적은 장점이 있다.

수술 후 영양 및 대사 장애가 적고 위, 십이지장의 내시경검사가 수술 후에도 가능하다.

◇루와이 위우회술= 위의 용적을 줄일 뿐만 아니라 일부의 소장을 지나쳐서 음식물이 지나가도록 만드는 수술 방법이다.

체중감량 효과가 가장 뛰어난 수술 방법 중의 하나이며, 혈당을 감소시키는 가장 좋은 수술방법이다.

당뇨환자에게 이 수술을 시행할 때, 많은 경우에 당뇨약을 중단할 수 있으며, 완치에 가까운 결과를 얻는 수술 방법이다.

고도비만수술의 성공여부는 당사자에게 달려 있다. 수술 후 먹는 음식에 대해 올바른 선택을 해야 하며, 정규적으로 비타민과 미네랄 섭취, 운동은 생활의 일부여야 한다.

완벽한 수술과 더불어 환자 자신의 끊임없는 노력이 필요하다. 김용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용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