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8회 충청 명품·특산품 대축천
대전일보 로고

시민의 안전 파수꾼 염동혁 유성소방서 대원

2019-09-02기사 편집 2019-09-02 17:44:50

대전일보 > 사람들 > 사람사는 이야기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제1회 생명보호 구급대상 수상…1계급 특진 영예

첨부사진1염동혁 유성소방서 소방장이 지난달 30일 정부세종컨벤션센터에서 개최된 '제1회 생명보호 구급대상'을 수상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염 소방장은 소방위로 1계급 특진했다. 사진=대전시소방본부 제공

염동혁 대전 유성소방서 소방장이 대전시민의 안전 파수꾼으로 등극했다.

대전시소방본부는 유성소방서 염동혁 소방장이 지난달 30일 정부세종컨벤션센터에서 개최된 '제1회 생명보호 구급대상'을 수상했다고 2일 밝혔다.

초대 수상자로 선정된 염 소방장은 2004년 10월 소방에 입문한 뒤 하트세이버 3회 수상, 제2회 구급활동기록 작성대회 우수상 수상, 세계구급대원 전문응급처치 경연대회 외상분야 대한민국 대표 출전 등 다양한 공적을 인정 받았다.

특히 전국 구급강사 양성과정 성적우수자로 장관 표창을 수상한 바 있으며 현재는 시민들을 대상으로 응급처치 전문 강사로 활동하고 있다.

생명보호 구급대상 수상 등 여러 공적을 인정받아 염 소방장은 소방위로 1계급 특진이라는 영예를 안았다.

소방청이 주최하는 생명보호 구급대상은 병원 전 단계 응급의료 발전 및 응급환자의 생명보호에 앞장 선 구급대원을 표창하기 위해 올해 처음 마련된 상이다.

염 소방위는 "시민의 안전 파수꾼으로서 작은 상처도 어루어 만지고 공감하는 대원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호창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호창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