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단독] 중부내륙선철도 6공구 현장 근로자 사망…노동부 작업중지 명령

2019-09-01기사 편집 2019-09-01 13:12:12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충주]충주시 살미면 중부내륙선철도 6공구 현장에서 일하던 근로자가 사망하는 중대재해 사고가 발했다.

유가족에 따르면 지난달 31일 오후 1시께 충주시 살미면 중부내륙선철도 6공구 세성터널 현장 가설도로에서 최모(50)씨가 자신이 몰던 폐기물 덤프트럭 뒷바퀴에 깔려 그 자리에서 숨졌다. 사고 당시 공사현장을 드나드는 가설도로에서 덤프트럭이 뒤로 밀렸고 최씨가 운전석을 빠져나오는 과정에서 사고났다. 경찰과 시공사는 도로 경사 여건과 사고 차량에 대한 정비 불량 등 다각도로 사고원인을 조사 중이다.

한국철도시설공단이 발주한 이 공사의 시공사는 H사이며 최씨는 하청업체 소속인 것으로 알려졌다.

대전지방고용노동청 충주지청은 2차 사고 예방을 위해 이 현장에 부분작업중지 명령을 내리고 사고 조사에 착수했다. 진광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진광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