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골프야놀자] 얼리 익스텐션

2019-08-29기사 편집 2019-08-29 09:06:18     

대전일보 > 오피니언 > 사외칼럼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얼리 익스텐션
얼리 익스텐션은 다운스윙 과정에서 척추각을 유지하며 회전하지 못하고, 일찍 일어서는 동작을 말한다. 일찍 일어서는 과정에서 골반이 공과 가까워지고 균형을 잡기 위해 상체가 일어서게 되는 동작을 말한다.

측정 방방으로는 카메라를 고정하여 측면에서 촬영을 한다. 셋업 자세에서 엉덩이 뒷쪽으로 지면과 수직이 되도록 선을 긋고 임팩트 때까지 이 선에서 엉덩이가 떨어지는지 관찰을 한다.

드라이버는 멀리 치기 위해 약간의 얼리 익스텐션은 허용하도록 해야 하며, 7번 아이언으로 측정시에는 임팩트 때까지 약간이라도 엉덩이가 선에서 떨어지면 얼리 익스텐션이라고 진단한다.

얼리 익스텐션이 되는 신체적 원인으로는 고관절의 내회전에 제한이 있게 되면, 몸은 앞쪽(얼리 익스텐션), 또는 옆쪽(슬라이드)으로 움직이게 되고, 코어와 하체의 안정성이 떨어지거나 상체 회전의 제한으로 인한 상 하체 분리동작에 제한이 있어도 얼리 익스텐션이 일어날 수 있다.

현대 사회에서 많이 가지고 있는 증상인 거북목과 발목의 가동성이 부족하면 나오기도 하며, 흉추의 가동범위가 떨어지게 되면 요추가 고정되지 못하고 말려 들어오면서 얼리 익스텐션이 일어나기도 한다. 이러한 이유들로 인해 얼리 익스텐션은 허리에 강한 부담을 안겨 부상의 원인이 된다.

얼리 익스텐션이 일어나는 원인 및 현상으로는 백스윙 때 로스오브 포스쳐가 있으면 변화된 척추 각으로 인해 얼리 익스텐션의 원인이 되기도 하며, 플레이어가 가지고 있는 힘에 비해 무리하게 비거리를 내려고 하거나 너무 무거운 클럽을 사용할 때 이러한 현상이 나타난다. 공과 너무 멀게 어드레스 하거나 체중이 뒷꿈치쪽에 있는 경우에도 얼리익스텐션이 나올 수 있으며, 얼리익스텐션은 상체가 일어서면서 팔이 움직여야할 위치로 하체가 이동했기 때문에 공간이 부족해져 생크와 훅이 날 수 있다.

마지막으로 얼리익스텐션을 교정할 수 있는 드릴 방법을 소개 하겠다. 바로선 상태에서 클럽을 양팔에 끼우고, 클럽페이스와 척추각도를 스퀘어로 유지 시킨다. 어드레스-백스윙-임팩트까지 포스쳐 앵글을 유지하며 클럽페이스가 공앞에 올때까지 몸을 회전시킨다. 이 드릴을 할 때 가슴이 일어나지 않게 하는 것이 중요하며, 클럽페이스가 공앞에 올 때 클럽 페이스가 스퀘어 되지 않고 오픈 된다면 얼리 익스텐션이 되고 있는 것이다. 이렇게 드릴을 반복 하며 몸의 움직임을 정확히 느껴가며 공치는 것을 반복 한다면 얼리 익스텐션을 교정하는 데 큰 도움이 될 것이다.

성시우 골프존 아카데미 감독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첨부사진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