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
>

대전시, 가상·증강현실(VR·AR)산업 생태계 조성 지원 나서

2019-08-28 기사
편집 2019-08-28 11:05:50
 이호창 기자
 

대전일보 > 대전 > 전체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대전시가 가상·증강현실(VR/AR) 시대를 열기 위한 '지역산업 융합 가상·증강현실(VR/AR) 콘텐츠 실증사업'을 본격 추진한다.

28일 시에 따르면 지난해 과기부에서 공모한 '지역 가상·증강현실(VR/AR)제작거점센터 구축사업'을 유치해 국비 약 20억 원과 시비 10억 원을 매칭, 약 30억 원의 예산을 확보하게 됐다. 가상·증강현실(VR/AR) 콘텐츠 산업 기반을 마련하게 된 것이다.

시는 올해 기업중심의 가상·증강현실(VR/AR)산업 생태계 조성을 위해 17억 6000만 원(국비 11억 3000만 원, 시비 6억 3000만 원)을 투자해 시설 및 장비 지원, 콘텐츠제작 및 마케팅 지원, 전문 기술교육, 신규 일자리 창출 등 4개 분야에서 다양한 사업을 전개할 계획이다.

중점 추진사업 중 하나인 '지역산업 융합 가상·증강현실(VR/AR) 콘텐츠 실증사업'은 국방, 과학 특화분야 및 자유분야 콘텐츠제작, 콘텐츠 아이디어 발굴 및 개발지원을 대상으로 추진한다. 이 사업은 지역산업 융합 가상·증강현실(VR/AR) 콘텐츠 실증을 위한 상용화, 사업화를 위한 것으로 전액 국비(9억 4000만 원)를 지원받아 추진된다.

1차 제작지원 접수결과 18개 과제 중 △국방 1개 △과학 3개 △체험 1개 △교육 1개 등 모두 6개 과제가 선정됐으며, 여기에는 총 7억 9000만 원의 제작비가 지원된다.

시는 이달 말까지 2차 제작지원 사업 과제인 가상·증강현실(VR/AR) 콘텐츠 아이디어 발굴 및 개발지원에 3개 과제를 선정해 총 9000만 원을 지원할 예정이다.

한종탁 시 문화콘텐츠과장은 "가상·증강현실(VR/AR) 산업은 4차 산업혁명을 주도하면서 상상을 현실로, 현실을 가상으로 변환하는 미래형 성장산업으로, 웹툰과 더불어 지역 콘텐츠 산업의 큰 축을 이루고 있는 기둥"이라며 "관련 기업들이 이번 지원 사업뿐 아니라, 다양한 국가 직접지원 사업에 도전하여 성과를 낼 수 있도록 지원 체계를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호창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