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8회 충청 명품·특산품 대축천
대전일보 로고

서산시,남부산단 좌초 운명 10월 결정되나

2019-08-25기사 편집 2019-08-25 12:56:47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서산]10년 가까이 지지부진한 사업 추진을 보이다 좌초 위기에 빠진 남부산업단지(오남·장동 일원, 이하 남부산단)에 대해 서산시가 산업단지 조성에 긍정적 의견을 표한 한 기업체에 마지막 희망을 걸고 있다.

공동 투자자인 충남개발공사가 남부산단에 미련을 버린 상황에서 이 기업체가 시의 유일한 대안으로 떠오른 상황이다.

시 관계자는 "유수의 기업체들과 접촉해 개발사업을 진행하기 위한 협의를 하고 있지만 경기가 워낙 안 좋아 기업체들마다 난색을 표하고 있어 어려운 실정"이라며 "이들 기업체 중 긍정적인 의견을 표한 한 기업체가 10월 중으로 결정을 내린다고 하니 그때까지 기다리고 있다"고 밝혔다.

만약 이 기업체마저 남부산단에 손을 뗄 경우 사업포기 시간은 빨라질 수 있다.

다만 재정과 행정 신뢰 추락 등의 손해는 크다.

남부산단이 무산될 경우 이미 토지보상비로 사용된 국비 90여 억 원을 시비로 정부에 반납해야 하고, 산업단지로 이어지는 4차선 도로개설비까지 합쳐 300억 원 이상의 국비 손실은 불가피하다.

허송세월 보낸 10여 년의 시간과 남부산단 개발로 지역발전을 꾀하려 했던 주민들의 상실감, 정책 실패에 따른 시의 무능행정 질타 등 후폭풍이 우려된다.

시가 이 기업체에 공을 들이는 이유다.

시는 2010년 ㈜대우건설과 남부산단 투자협약을 체결한 뒤 2012년 4월 충남도로부터 산업단지 지정승인을 받았다.

그러나 ㈜대우건설이 타 지자체에서 조성한 산업단지 분양이 저조, 자금 압박 등을 받으면서 별다른 진척이 없자 2017년 충남개발공사와 공동 개발하는 공영개발방식으로 궤도를 수정, 새 활로를 찾았다.

면적도 기존 85만 8000㎡에서 49만 5000㎡로 대폭 축소 시켰다.

사업비는 시와 충남개발공사가 각각 470억 원씩 나눠 부담한다.

지난해 11월 행정안전부 제3차 지방재정 중앙투자심사 결과 미분양 대책 등 보완을 요구하는 재검토 지시가 떨어졌지만 상대적으로 높은 분양가 등으로 입주 기업이 없다 보니 활로를 찾지 못하고 있다. 정관희·박계교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박계교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