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8회 충청 명품·특산품 대축천
대전일보 로고

공주시, 공산성 왕궁유적 복원고증연구 국제학술대회 개최

2019-08-25기사 편집 2019-08-25 11:57:52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공주시와 문화재청이 주최하고 공주대학교박물관 주관으로 열린 이번 학술대회는 '고대 동아세아 왕궁과 의례'라는 주제로 김정섭 시장과 박진우 국립공주박물관장, 곽수철 문화재청 백제왕도 핵심유적보존관리사업 추진단장, 국내외 연구진 등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사진=공주시 제공

[공주] 공주시(시장 김정섭)는 지난 22일과 23일 양일간 공주대학교에서 공산성 왕궁유적 복원고증연구에 대한 국제학술대회를 개최했다.

시와 문화재청이 주최하고 공주대학교박물관 주관으로 열린 이번 학술대회는 '고대 동아세아 왕궁과 의례'라는 주제로 김정섭 시장과 박진우 국립공주박물관장, 곽수철 문화재청 백제왕도 핵심유적보존관리사업 추진단장, 국내외 연구진 등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특히 한.중.일 전문연구진들은 동아시아 고대 왕궁 건축유적의 조사와 복원에 대한 내용을 바탕으로 백제시대 공산성에서 확인된 건물지를 비교하고 그 속에서 이뤄진 국가 제사와 의례에 대한 연구 자료를 발표해 눈길을 모았다.

또한 △백제시대 건축유적의 지상 구조 △백제 건축기단의 형식과 무기단 건물지의 사례 △공산성의 백제 건물지와 고대 중국 건축 비교 검토 △일본 아스카-나라시대 건축유적 조사와 복원 등을 주제로 한 주제발표와 종합토론 등이 열렸다.

서정석 국립공주대학교박물관장은 "공산성은 백제의 대표적 유적이지만 세계유산이나 공산성에 대해 알고 있는 건 많지 않은 게 사실이라며, 공산성에 켜켜이 쌓인 진실을 밝혀낸다면 우리의 역사를 새롭게 밝히는 계기가 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김정섭 시장은 "이번 국제학술대회는 공산성과 고대 동아시아 왕궁유적 및 의례의 비교 검토를 통해 공산성 왕궁유적과 백제 의례의 실체에 한 걸음 다가간다는 점에서 매우 의미 있다"며"앞으로도 이러한 학술연구 사업을 적극 추진해 공산성의 역사적 가치 증진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양한우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첨부사진2

양한우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