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8회 충청 명품·특산품 대축천
대전일보 로고

남양면, 난방 취약계층에 새 보금자리 선물

2019-08-25기사 편집 2019-08-25 11:57:46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충남 청양군 남양면에 사는 A씨가 살고 있던 열악한 주거환경.

[청양]청양군 남양면(면장 이정호)이 불편한 몸으로 혼자 어렵게 살던 주민 A씨에게 새 보금자리를 선물, 주위를 훈훈하게 했다고 25일 밝혔다.

새보금자리의 주인공 A씨는 아궁이에 불을 지피며 난방을 해왔으나 지난해 사고로 한쪽 팔을 잃은 뒤 땔감 구입과 난방에 큰 불편을 겪었다.

A씨의 사정을 알게 된 한 새마을지도자가 남양면에 지원을 의뢰했고 마침내 22일 다솜둥지재단은 단열시공, 창호 교체, 도배, 장판 교체 등으로 A씨를 도왔다. 또 남양면주민자치위원회는 보일러를 새로 설치해 추위 걱정을 덜었고 '좋은 이웃들' 모임은 싱크대를 설치했다.

이어 남양면 맞춤형복지팀은 유류 한 드럼과 장롱, 이불을 전달하기로 결정했다.

이정호 남양면장은 "실의에 잠겼던 주민에게 따뜻하고 땔감 걱정 없는 겨울을 선사한 모든 분들께 깊이 감사드린다"면서 "이웃들이 서로 조금만 더 돌아보면 아름다운 세상을 함께 느낄 수 있을 것이다"고 말했다.박대항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첨부사진2다솜둥지재단과 남양면 등 이웃의 도움으로 주거환경이 개선된 A씨의 집.

박대항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