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8회 충청 명품·특산품 대축천
대전일보 로고

대전시티즌 선수 부정선발 의혹 관련 김종천 시의장 등 12명 송치

2019-08-23기사 편집 2019-08-23 18:39:13

대전일보 > 사회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연합뉴스]

프로축구단 대전시티즌 선수 선발 과정에 개입한 혐의를 받고 있는 김종천 대전시의회 의장과 고종수 전 시티즌 감독이 검찰에 넘겨졌다.

대전지방경찰청은 23일 대전시티즌 선수 선발 과정에 개입해 업무 방해 등 혐의로 김 의장과 고 전 감독 등 12명을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경찰은 지난 1월 '지난해 진행된 선수 선발 테스트 채점표가 조작됐다'라는 대전시 신고를 받고 수사에 착수했다.

김 의장은 선수 선발 당시 시티즌 감독을 맡고 있던 고씨에게 특정 선수를 추천해 선수선발위원회 업무를 방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김 의장이 추천한 선수는 시티즌 선수 선발 2차 테스트를 통과한 15명에 포함됐다. 그러나 2차 테스트 이후 부정 의혹이 불거지면서 선수 선발 과정은 중단됐다.

경찰은 김 의장이 특정 선수를 추천하게 된 배경과 이 과정에서 부정청탁과 금품 거래가 있었는 지 등을 집중적으로 들여다본 것으로 알려졌다.

고 전 감독은 선수 선발 테스트 채점표 조작과 관련 경찰 참고인 신분으로 조사를 받은 뒤 피의자 신분으로 전환됐다.

시티즌은 지난 5월 고 전 감독을 경질했다.

경찰 관계자는 "선수 부정선발 의혹과 관련해 일부 혐의가 있다고 인정돼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말했다. 김정원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정원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