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8회 충청 명품·특산품 대축천
대전일보 로고

2차 급식대란 찾아오나…학교비정규직연대, 10월 중 총파업 '경고'

2019-08-22기사 편집 2019-08-22 17:56:14

대전일보 > 사회 > 교육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점심급식. [연합뉴스]

전국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가 지난 7월에 이어 또다시 총파업을 예고 하면서 교육현장의 급식 및 돌봄 대란이 재현될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

연대회의는 22일 서울시교육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강력한 투쟁과 총파업으로 대응해 공정임금제 쟁취, 교육공무직 법제화로 정규직을 이뤄낼 것"이라고 밝혔다. 연대회의는 다음달 중 전국 17개 시·도 교육청 앞에서 집단농성을 진행한 뒤 10월 중 2차 총파업에 돌입한다는 계획이다.

이들은 "정부와 교육감은 총파업 이후 진행된 교섭에서도 책임과 권한 없는 교섭위원을 내세워 시간을 질질 끌고 있다"며 "더 이상 이러한 농락과 기만을 일삼는 사용자와의 교섭을 할 수 없기에 교섭 중단을 선언하다"강조했다.

그러면서 "학교비정규직노동자들을 또다시 파업으로 내모는 건 교육당국"이라며 "계속해서 교섭 파행이 계속된다면 총파업으로 갈 수 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그동안 연대회의 측은 기본급 6.24% 인상과 정규직 대비 근속급 차별 해소 등을 요구해 왔다. 반면 교육당국은 공무원 임금 상승률과 동일한 전년 대비 기본급 1.8% 인상, 직종별 기본급 차등 인상 지급 등을 제시한 상태다.

하지만 총파업 이후 한 차례 본 교섭과 이달 중 세 차례의 추가 실무교섭이 진행됐음에도 양 측은 뚜렷한 합의점을 찾지 못하고 있다. 교육부는 노조의 요구를 모두 반영했을 경우 6100억 원 이상의 예산이 추가 소요 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에 앞서 지난 7월 3-5일 이뤄진 총 파업에는 상당 수의 노조원이 참여하면서 일선 학교 급식 및 초등 돌봄 교실 운영에 차질을 빚었다. 교육부가 집계한 파업 참여 인원은 3일 2만 2004명, 4일 1만 7342명, 5일 1만 3281명 등이다.

지역 교육계도 이러한 상황에 대해 우려를 나타내고 있다.

교육계 관계자는 "조리원을 비롯한 급식실 종사자와 초등학교 돌봄 전담사 등이 파업에 참여하게 되면 급식 및 돌봄 대란은 불 보듯 뻔하다"며 "특히 돌봄 교실은 그나마 교사로 대체 운영이 가능하지만 급식은 대책 마련이 쉽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박영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박영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