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8회 충청 명품·특산품 대축천
대전일보 로고

[기자수첩] 내포신도시의 현주소

2019-08-23기사 편집 2019-08-22 17:24:29

대전일보 > 오피니언 > 대일칼럼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

"퇴근한 뒤 내포신도시에 위치한 한 극장에 가서 영화를 본 적이 있어요. 표를 끊고 상영관에 입장했는데 관람객이 저 말고는 한 명도 없더라고요. 관람객이 한창 많을 저녁 시간대에 홀로 극장에서 영화를 보고 있자니 이 동네에 사람이 적다는 것을 실감했습니다."

충남도청에 근무하는 한 공무원이 며칠 전 점심식사 자리에서 했던 말이다. '퇴근 시간대 극장에서 홀로 영화를 본다'는 말 한마디는 현재 내포신도시가 직면해 있는 '사람이 없다'는 문제를 단적으로 보여준다.

내포신도시는 당초 2020년까지 인구 10만 명을 목표로 조성된 자족도시지만 현재 인구는 2만 5000여 명에 불과하다. 목표 인구의 4분의 1 수준이다.

교육이나 의료기관 등 정주 인프라도 부족하다. 충남도청, 충남도의회, 충남교육청, 충남경찰청 등 충남의 주요 행정기관이 위치해 있음에도 종합병원과 대학병원, 그 흔한 대형마트도 없다. 종합병원은 인구수 10만 명 이상, 대학병원은 30만 명 이상 돼야 유치가 가능하다는 게 업계의 설명이다.

인구가 적으니 정주여건 보장이 안 되고, 정주여건 보장이 안 되니 유입인구가 적다. 두 톱니바퀴가 맞물려 악순환이 반복되는 상황이다.

타개책은 역시 내포신도시 혁신도시 지정이다.

충남은 과거 혁신도시 대상에서 제외돼 현재 전국 도 단위 자치단체 중 혁신도시로 인정받지 못한 유일한 지역이다. 혁신도시 지정은 인구 확충과 인프라 구축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을 수 있는 핵심 카드다.

혁신 도시 지정을 위해서는 2차 지방이전 대상 수도권 공공기관 유치가 필수적이다.

도에서도 이를 인지하고 지난 2개월 동안 124개 수도권 공공기관을 방문해 유치활동을 펼쳤다. 도는 이를 토대로 다른 지자체보다 우위에 설 수 있는 부분에 집중해 선제적인 유치전략 수립에 나서야 한다.

공공기관 유치 숫자도 중요하지만 중요도가 높은 핵심 중점 기관 유치에도 집중해야 한다. 향후 내포신도시 혁신도시 지정 여부에 지대한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수도권 공공기관 유치 성과에 220만 충남도민들의 염원이 달려 있다.김성준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성준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