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8회 충청 명품·특산품 대축천
대전일보 로고

김현종, 비건과 회동 후 "북미대화 곧 전개될 듯한 인상" 밝혀

2019-08-22기사 편집 2019-08-22 14:49:00

대전일보 > 정치 > 청와대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비건, 北 대남비난에도 절제한 韓 높이 평가"

첨부사진1김현종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이 22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특별대표와 면담 전 악수하고 있다. 2019.8.22 [연합뉴스]

김현종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은 22일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특별대표와 회동한 뒤 "북미 간 대화가 곧 전개될 것 같다는 인상을 받았다"고 소개했다.

김 차장은 이날 오전 11시부터 1시간 10분 동안 정부서울청사에서 대북 실무협상을 총괄하는 비건 대표와 회동을 진행한 뒤 기자들을 만나 이 같이 밝혔다.

김 차장은 이날 오전 북한 담화에서 "군사적 위협을 동반한 대화에는 흥미가 없다"고 밝혔음에도 북미 대화 재개를 낙관하는 이유에 대해 "정확한 내용을 밝힐 수는 없지만, 곧 이뤄질 것으로 본다"고 기대감을 높였다. 다만 '북측에서 대화 재개와 관련한 구체적인 신호가 있었다는 것으로 이해해도 되느냐'는 질문에는 "그건 아니다"라고 일축했다.

김 차장은 또 "지금까지 북한이 우리에 대해서 비판적인 멘트를 계속했지만, 우리가 건설적인 목적을 달성하기 위해 절제한 것에 대해서 미국 측이 높이 평가를 했다"고 전했다.

그는 이어 "비핵화 협상 프로세스에서 한미간에 긴밀히 협조가 되고 있다"고 평가하며 "비건 대표와 카운터 파트인 이도훈 본부장 사이에 신뢰가 있기 때문에 모든 것이 공유되고 일이 잘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날 면담에선 비건 대표가 먼저 한미일 공조의 중요성에 대해 운을 띄웠고, 김 차장은 지소미아 연장여부와 관련해 "신중히 검토해서 우리 국익에 합치하도록 판단을 잘 하겠다"고 답한 것으로 전해졌다.

비건 대표는 면담을 마치고 취재진이 없는 다른 통로를 이용해 청사를 빠져나갔다. 그는 이날 회동에 앞서 '오늘 북한 외무성 담화를 어떻게 평가하느냐'와 같은 질문에 아무런 답을 하지 않았었다.

비건 대표는 서울에서 2박 3일간 일정을 마치고 이날 오후 미국으로 돌아갔다.

서울=송충원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송충원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