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8회 충청 명품·특산품 대축천
대전일보 로고

보령시, 제22회 머드축제 결과보고회 개최

2019-08-22기사 편집 2019-08-22 13:23:33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보령] 보령시는 22일 오전 시청 중회의실에서 정낙춘 부시장과 관계공무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제22회 보령머드축제 결과보고회를 개최했다.

이날 보고회는 지난달 19일부터 28일까지 개최된 보령머드축제의 운영현황을 면밀히 분석해 내년도 운영방향 설정 및 프로그램 다변화 등 발전방안을 도모하기 위해 마련됐다.

올해에는 외국인 38만 8000여 명을 비롯해 전체 방문객수는 181만 1000여 명으로, 유료입장객은 일반존 2만 6049명 3억 3636만 원, 키즈존 5324명 4300만 원 등 모두 3만 1373명 3억 7936만 원의 수익을 올린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머드화장품 및 티셔츠 2844만 원, 머드뷰티케어 440만 원, 칼라머드바디페인팅 및 머드트램 568만 원, 축제박람회 부스 임대 2420만 원 등 기타 부대수입으로 8232만 원의 수익을 올렸다.

주요 성과로는 태풍, 호우특보 등 장마의 영향에도 단순 찰과상과 눈 세척 등 33건의 경미한 사고만 발생했고, 피부 민원 또한 단 한건도 없어 머드의 위생과 안전성을 재검증 받았다.

일반 체험존에 머드런 병행 및 머드몬스터 챔피언십, 머드볼러, 머드범퍼 등 프로그램 확대와 더위 해소를 위한 차양시설 설치, 머드체험존 야간개장 시범운영, 유명 유튜버 및 인플루언서를 활용한 홍보 채널 다변화, 머드뷰티케어는 올해 머드축제의 주요 성과로 평가했다.

그러나 해양 기상악화로 야심차게 준비한 해양워터파크가 축제 기간 10일 중 풀타임 운영 1일에 그쳤고, K-POP 콘서트가 주관방송사 선정 지연으로 가수 섭외에 어려움을 겪었으며 지속되는 강우 소식에 따른 머드체험존 사전 예약자 5790명의 취소해 아쉬움으로 꼽았다.

앞으로 보완 및 발전방안으로는 △해양워터파크 활성화를 위한 공간 및 기능적 변화 시도 △해양머드박람회를 대비한 해양치유 및 머드테라피 구역 신설 △문화체육관광부와 사전 연계를 통한 K-POP 콘서트의 내실 운영 △대표 브랜드 공연인 머디엠 및 머드락 확대 △체류형 패키지 체험상품 도입 △기존 교류중인 괌과 뉴질랜드 로토루아, 러시아 울란우데시를 비롯한 머드관련 타 국가와의 세계머드도시 연합 구성 등 다양한 시책이 논의됐다.

정낙춘 부시장은 "보령머드축제는 매년 신선한 프로그램 도입과 다양한 편의대책 마련으로 국민은 물론 외국인들에게도 대한민국 최고의 축제로 인정받고 있다"며 "오는 2022년 보령해양머드박람회 개최를 앞두고 보다 획기적이면서도 해양치유 등 미래를 앞서나가는 전략까지 담아 내년도에도 지구촌 최대 축제로 개최될 수 있도록 심혈을 준비하자"고 말했다. 최의성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최의성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