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8회 충청 명품·특산품 대축천
대전일보 로고

태안군, '활력 넘치는 수산업' 위한 시책 적극 추진

2019-08-22기사 편집 2019-08-22 13:23:33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태안] 태안군이 올해 수산자원 조성 및 어업인 소득증대에 약 205억 원을 투입한다.

군은 22일 군청 브리핑실에서 수산과 정례브리핑을 갖고 △수산종자 방류사업 △주꾸미 산란장·바지락 종패 발생장 조성 △각종 양식어업 확대 △고수온 대응 지원 △수산식품산업 거점단지 조성 △수산물 유통시설 활성화 △외국인 계절 프로그램 운영 사업 등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우선 군은 체계적인 수산자원의 조성 및 관리를 위해 14억 원을 들여 군 연안해역 특성에 적합한 경제성 어류·갑각류를 선정, 꽃게·대하·넙치·조피볼락 등 3443만 마리 방류를 완료했으며, 9월까지 감성돔, 참돔 81만 마리를 방류할 계획이다.

또한 5억 원을 들여 소원·원북·근흥·남면 해역에 주꾸미 산란시설물인 피뿔고둥 패각 98만 개를 설치했으며, 의항2리 어촌계 등 7개 어촌계에는 2억 원의 사업비로 바지락 종패 발생을 위한 그물망과 대나무숲을 설치 완료했다.

이와 함께 양식어장 서식환경 개선을 위해 38억 5400만 원의 사업비로 지난 7월까지 △친환경에너지 보급사업 △해수순환여과식 친환경 양식시설 △해삼서식 환경조성 △양식어장 기반시설 △친환경 부표 보급 지원 사업을 펼쳤으며, 올 11월까지 4억 8300만 원을 들여 어장환경 개선사업, 양식어장 정화사업, 바지락 종패 살포 등의 사업을 추가로 추진한다.

더불어 고수온에 의한 양식생물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28억 7600만 원의 사업비로 △가두리시설 현대화 △양식수산물 재해보험 △고수온 대응 면역증강제, 차광막 △가두리양식장 위생시설 및 약품 등을 지원한바 있다.

한편 군은 어업인 소득 지원을 위한 기반시설 경쟁력 강화에도 적극 나선다.

우선 총 100억 원의 사업비를 들여 태안군 남면 안면대로 1641 일원에 '수산식품산업 거점단지'를 조성 중으로, 올해 12월 수산식품 직판장을 우선 준공하고 2020년 8월에는 연구가공시설 공사를 마무리해 지역 특화 수산식품산업 육성에 힘쓴다는 방침이다.

이밖에도 수산물의 신속한 처리·저장과 안전하고 신선한 수산식품 공급체계 구축을 위해 12억 원의 사업비로 멸치 가공시설과 해삼가공시설을 설치하는 한편, '외국인 계절근로자 프로그램'을 운영해 어가의 일손부족을 해결할 예정이다.

김남용 수산과장은 "어업인의 생명과 재산보호는 물론 수산물의 경쟁력 강화와 생산성 향상을 위한 다양한 수산시책 발굴로 어업인의 소득을 확대해 나가겠다"며 "앞으로도 발로 뛰는 현장 행정을 추진해 '활력 넘치는 어촌'을 만들 수 있도록 온 힘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정명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정명영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