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8회 충청 명품·특산품 대축천
대전일보 로고

영동군, 2019년 충청북도 사회조사

2019-08-22기사 편집 2019-08-22 13:12:55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영동]영동군은 2019년 충청북도 사회조사를 이달 26일부터 다음달 9일까지 15일간 벌인다고 22일 밝혔다.

사회조사는 통계법 제18조에 의한 일반통계이며, 조사항목은 가족, 교육, 보건, 환경, 안전, 주거, 교통, 복지 등의 분야에 대하여 도 공통항목 45개 항목, 군 특성항목 21개 항목이다.

조사대상은 통계청 표본추출에 의한 관내 거주자로서 960 표본가구의 만 13세 이상 가구주(원)이다.

군은 이번 조사를 위해 조사원 20명, 조사 관리자 4명을 채용하고 22일(목)에 보은군청 대회의실에서 옥천·보은 조사원과 함께 조사요령 지침 교육을 실시할 예정이다.

조사는 조사원이 가구를 직접 방문 조사하는 면접조사와 필요시 응답자가 직접 작성하는 자기기입 방법을 병행 실시하게 된다.

군 관계자는 "통계조사로 수집된 자료는 통계법에 의해 철저히 비밀이 보장되며 국가 정책의 기초 자료로 사용되니, 해당 가구에서는 조사원 방문시 적극적으로 조사에 응답해 줄 것을 부탁한다"고 말했다. 한편, 조사결과는 오는 12월에 공표될 예정이다.손동균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손동균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