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8회 충청 명품·특산품 대축천
대전일보 로고

기업유출 발등 대전시 특단 대책 통하나

2019-08-21기사 편집 2019-08-21 17:59:24

대전일보 > 대전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인구유출에 기업유출까지 '이중고'…조례개정 통해 지원금 내걸어

첨부사진1대전시청 전경. [사진=대전일보DB]

향토기업의 탈(脫)대전 현상이 가속화되면서 대전시가 특단의 대책을 내놨다.

조례개정을 통해 이전기업에 대한 지원금을 늘리겠다는 것인데 이를 통해 얼마 만큼의 기업을 유치해낼 지 관심을 모은다. 특히 기업 이전문제는 인구 유출 문제와 직결된다는 점에서 시 입장에선 절실한 상황이다.

21일 시에 따르면 이전기업에 대한 지원 한도액을 기업당 60억 원에서 100억 원을 인상키로 했다. 이와 함께 보유중인 부지를 활용해 투자하는 경우에도 보조금을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시는 전국적으로 순수 자치단체 예산으로 100억 원까지 지원해주는 사례가 없다는 점에서 이번 대책이 파격적이라고 자평한다. 또 본사이전 보조금과 임대보조금, 고용보조금 등의 지원금도 종전대로 지원된다고 부연했다.

개정된 조례가 지난 9일 시행됨에 따라 앞으로 업무협약을 체결하는 기업들은 기업 투자금의 상당액을 보조금으로 지원받을 수 있게 된다.

그동안 향토기업들은 시의 산업용지 공급가격이 주변 시도의 가격보다 높게 공급되고 있어 타 시·도 기업들이 대전으로의 이전을 망설여온 게 사실이다. 지역 제조업들조차도 상대적으로 저렴한 인근 시도로 확장이전을 결정하면서 대전의 산업경제를 위협해왔다.

향토기업의 대표격인 골프존은 서울로, 타이어뱅크와 이텍산업, 알티오젠, 에스피오, 미래생활, SK바이오판, 화인TNC, 등 유수의 지역 기업들은 세종으로 이전했다. 대전의 산업단지 용지부족과 비싼 땅값 부담을 피하면서 미래 부동산 가치와 신도시의 발전 가능성 세종을 택했다는 게 지역 기업인들의 공통된 견해다.

이규삼 시 투자유치과장은 "주변 어느 도시보다도 우수한 인프라를 갖추고 있는 우리시의 특성 상 산업단지 조성원가가 높을 수밖에 없어 기업들의 부지매입 부담이 큰 것은 사실"이라며 "하지만 이번 조례 개정으로 기업들에게 좋은 투자환경을 제공할 수 있게 돼 향후 산업단지 조성과 기업유치에도 긍정적인 효과가 기대된다"고 말했다.

시는 기업들의 이탈을 방지하고 일자리 창출 및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추가 산단을 조성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시는 2026년까지 △신동·둔곡지구(기초과학거점·2020년) △대덕평촌지구(뿌리산업·2020년) △장대도시첨단(첨단센서·2023년) △ 서구 평촌산단(일반산업·2022년) △안산국방산단(국방산업·2025년) △대동·금탄지구(첨단바이오·2025년) △탑립·전민지구(첨단산업·2026년) 등의 산단을 공급한다는 계획이다. 이호창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호창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