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8회 충청 명품·특산품 대축천
대전일보 로고

퇴로 없는 조국 공방…딸 고발 등 집중포화

2019-08-21기사 편집 2019-08-21 17:04:01

대전일보 > 정치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8월말 청문회 완료"-"대통령 사죄해야"

첨부사진1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1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적선 현대빌딩으로 출근하며 불거진 의혹과 관련해 입장을 밝힌 뒤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로 들어가고 있다. [연합뉴스]

여야는 21일에도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공방으로 하루를 보냈다. 민주당은 조 후보자는 물론 그의 자녀 등 일가족에게 쏠리는 의혹 대부분이 근거 없는 것이라며 인사청문회를 조속히 열어 조 후보자의 소명을 듣자고 주장했다. 반면 한국당은 조 후보자를 넘어 자녀까지 고발하는 등 공세를 더욱 높이면서 문재인 대통령의 사죄도 요구했다.

민주당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의원총회를 열고 조 후보자가 장관직을 수행하지 못할 정도의 하자가 있는 것은 아니라며 정면 돌파 의지를 거듭 다졌다.

박주민 최고위원은 충남 공주에서 열린 현장 최고위원회의에서 "야당이 조 후보자에 대해 연일 의혹 제기를 통해 공세를 펴는데 정작 청문회 일정은 전혀 합의해주지 않고 있다"며 "입증도 되지 않은 의혹 제기를 하지 말고 청문회 일정에 합의해서 청문회에서 검증을 했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민주당 소속 법사위원들도 엄호에 나섰다. 법사위 간사인 송기헌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법사위원들이 조 후보자에 대해 제기된 여러 의혹을 확인해 본 결과 사실과 다른 부분들이 많이 있다"며 "사실이라 하더라도 공세로 포장된 부분이 많이 있다"고 밝혔다. 송 의원은 조 후보자 딸의 논문 논란과 관련, "제1저자로 등재됐다고 해서 특혜를 받은 것은 아니다"라며 "입시 부정도 아니다"라고 방어막을 쳤다.

정춘숙 원내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조 후보자 딸에 대한 의혹과 관련 후보자는 '법적으로 하자 없음을 내세우지 않고, 본인과 가족에 대한 비판과 검증을 겸허히 받아들이고 깊이 성찰하겠다'고 밝혔다"면서 "한국당은 인사청문회를 개최해 후보자의 자질과 정책능력을 검증하고, 제기 되는 의혹들을 확인하라"고 촉구했다.

한국당은 조 후보자 딸의 부정입학 의혹 등에 초점을 맞춰 공세를 이어가면서 조 후보자의 자진사퇴를 거듭 요구했다.

황교안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당대표 및 최고위원 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조국 후보자는 검찰을 지휘할 사람이 아니라 검찰의 수사를 받아야 할 사람"이라며 "문재인 대통령은 지금이라도 지명을 철회하고, 국민 앞에 사죄드려야 마땅하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오후에 열린 의원총회에서도 "여러 의원들이 애써서 많은 성과가 있었다"며 "남은 기간 동안에도 지금과 같은 열정으로 이 잘못된 인사, 조국 반드시 물러나도록 그렇게 힘을 모아달라"고 말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도 "조국 후보가 후보자라는 지위를 유지하는 1분 1초가 대한민국의 치욕이고 국민의 아픔"이라며 "문재인 대통령이 조국 후보자를 품으면 품을수록 이 정권의 침몰을 가속화하고 민주당이 조 후보자를 감싸 안으면 감싸 안을수록 자멸을 촉진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나 원내대표는 "조국 후보자 딸에게 입시, 진학 등 모든 기회라는 것은 부모가 만들어 준 특권의 전리품이었다"고 비판했다. 한국당은 조 후보자 딸의 입시 특혜 의혹과 관련해 검찰에 고발하기로 했다. 서울=김시헌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시헌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