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8회 충청 명품·특산품 대축천
대전일보 로고

충남도, 추석 물가 잡기 위해 나선다

2019-08-21기사 편집 2019-08-21 16:04:10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제수용 성수품 및 개인서비스 요금 지도·점검

충남도는 추석을 앞두고 성수품 등 치솟는 물가를 잡기 위한 대책 마련에 나선다.

도는 오는 26일부터 다음달 11일까지 '추석 물가안정 특별대책 기간'으로 정하고, 성수품 및 주요 개인 서비스 요금을 지도·점검한다.

도는 우선 물가 대책 종합상황실을 설치해 물가 대책 추진 상황과 가격 동향을 점검한다. 또 다음달 3일까지 도와 시·군, 소비자단체로 합동 지도·점검반을 편성해 가격표시제 이행 여부와 기습·과다인상 등을 살핀다.

이와 함께 20개 제수용 성수품을 중점 관리 대상 품목으로 정하고 집중 점검한다.

점검 대상인 제수용 성수품은 △사과, 배, 밤 배추, 양파, 파, 고추, 마늘 등 농산물 8종 △조기, 명태, 오징어, 김 등 수산물 4종 △쇠고기, 돼지고기, 닭고기, 달걀 등 축산물 4종 △참기름, 콩기름, 두부, 밀가루 등 공산품 4종 등이다.

도는 이들 성수품에 대해 직거래 장터 운영과 할인판매 확대를 유도할 방침이다.

또 미용·목욕료, 노래방 이용료, 영화 관람료, PC방 이용료, 삼겹살, 짜장면, 칼국수, 당구장 이용료 등 10개 개인서비스 요금에 대해서도 사업자 단체와의 간담회 등을 통해 기습인상 등을 자제토록 지도할 방침이다.

이밖에 소비자 단체로 하여금 '착한가격업소 이용하기' 운동을 전개하도록 하는 등 민간 물가 감시 기능도 가동한다.

도 관계자는 "이번 특별 대책 기간 중 매점매석과 사업자단체의 경쟁제한 행위, 담합 등을 사전 예방해 나가는 한편, 불공정거래행위 적발 시에는 해당 기관에 고발 조치하겠다"며 "사업자 단체를 통해서는 간담회와 할인행사, 옥외가격표시제를 통한 성수품 가격 안정 분위기를 조성하겠다"고 말했다.김성준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성준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