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8회 충청 명품·특산품 대축천
대전일보 로고

일본 수출규제 대응…6개 대책반 합심

2019-08-20기사 편집 2019-08-20 17:58:26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김용찬 행정부지사 등 6개 대책반 대응책 마련

충남도는 20일 김용찬 행정부지사를 중심으로 총괄반, 산업대책반, 기업지원대책반 등 6개 대책반이 참석한 가운데 일본 수출규제에 따른 경제위기 대응 대책 회의를 개최했다.

이번 회의는 그동안 추진상황을 보고하고, 사태의 장기화에 대비한 향후 대응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무역협회 통계자료에 따르면 충남의 대일본 수입비중은 전체 수입액 중 7.94%인 30억 6900만 달러를 차지했으며, 이 중 규제 대상 품목은 527개, 29억 7600만 달러인 것으로 예측됐다.

규제대상 품목에 대한 수입비중은 △철강제품 30.77% △석유화학제품 21.65% △정밀화학 11% △정밀기계 10.77% 순으로 조사됐다.

김 부지사는 "수출규제로 당장 피해가 발생한 것은 아니지만, 이번 사태의 장기화 등 불확실한 상황에서 기업의 확장적 투자 기피로 기업의 어려움이 더욱 커질 것"이라며 "대체부품 국산화와 관련, 맞춤형으로 적극 지원하되 위험물질 등에 대해서는 안전점검을 병행해 달라"고 주문했다.

한편 도는 이번 일본수출규제 사태와 관련, 정부의 유턴기업 인정 요건 완화와 연계해 해외진출기업의 국내복귀 희망 명단을 확보, 충남에 적극 유치할 방침이다.은현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은현탁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