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8회 충청 명품·특산품 대축천
대전일보 로고

올 1-7월 대전 보이스피싱 피해액 150억 원 전년대비 두배 급증

2019-08-20기사 편집 2019-08-20 16:50:04

대전일보 > 사회 > 사건·법조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기관사칭형은 20-30대, 대출형은 40-50대 피해 집중

첨부사진1대전지방경찰청과 주요 기관·단체들은 20일 지방청 대회의실에서 보이스피싱 피해 예방을 위한 시민동참 호소문을 발표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대전지방경찰청 제공

올해 대전에서 발생한 보이스피싱 피해액이 전년 대비 두배 가량 급증하는 등 보이스피싱 범죄가 해마다 급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0일 대전지방경찰청에 따르면 올해 1-7월 대전지역 보이스피싱 발생 현황은 891건, 피해액은 150억 5000만 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49건, 70억 5000만 원이 증가한 수치다.

경찰은 이 같은 추세라면 올해 말 대전지역 보이스피싱 피해액은 252억 원 상당으로 전년보다 100억 원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했다.

유형별로는 기관사칭형이 222건에 73억 9000만 원, 대출사기형이 669건에 76억 6000만 원 등이다.

대출사기형 피해가 건수는 많지만 액수로 따지면 기관사칭형이 많은 편이다.

피해자 연령은 기관사칭형은 20-30대 여성, 대출사기형은 40-50대에 피해가 집중됐으며, 피해금 수취 방법은 계좌이체가 전체의 80.7%(719건)으로 대부분을 차지했다.

보이스피싱 예방 활동을 펴고 있으나 가짜 금융기관 및 검찰 어플리케이션을 활용하는 등 수법이 진화하고 시민들의 경각심이 부족하다 보니 증가할 수 밖에 없다는 것이 경찰 관계자의 설명이다.

이날 대전지방경찰청은 지방청 대회의실에서 보이스피싱 피해 예방을 위한 시민동참 호소문을 발표했다.

대전경찰청을 비롯해 대전사랑시민협의회, 금융감독원 대전충남지원, 대전상공회의소, 농협은행 대전영업본부, 대한약사회 대전시지부, 충남대 등 7개 기관·단체가 참여했다.

금융감독원 대전충남지원은 금융회사와 피해 예방을 적극 추진하고, 대전농협은 고액 현금인출자에 대한 112 신고하며, 충남대는 교내·외 행사 시 피해 예방을 위한 설명회 등 학생들이 보이스피싱 범죄를 알 수 있도록 교육한다.

황운하 청장은 "보이스피싱 피해자 입장에선 범인 검거보다 피해액 회복이 중요한 만큼 경찰은 검거보다 예방에 주력하고 있다"며 "정부 차원에서 체계적인 대책을 마련하고 예산 지원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김정원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첨부사진2황운하 대전지방경찰청장이 보이스피싱 피해 발생 현황 등을 설명하고 있다. 사진=대전지방경찰청 제공

김정원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