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9988프로젝트] 지나친 과일섭취…좋지 못한 식습관

2019-08-20기사 편집 2019-08-20 14:36:17

대전일보 > 라이프 > H+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여름철 당뇨병 관리

첨부사진1박근용 건양대병원 내분비내과 교수
당뇨병의 관리는 계절마다 약간의 차이가 있다. 요즘 같은 여름에는 식욕이 감퇴되기 쉽다. 과일이 풍성한 시기라 섭취량도 많기 때문에 혈당조절에 실패하는 경우가 많다.

다른 계절에 비해 활동량이 많고, 땀으로 인한 수분 배출이 많아 탈수 현상이 나타날 수도 있다.

잦은 비로 수인성 전염병의 발생이 높아 고열, 설사 등에 의한 심한 탈수 현상이 생길 수도 있다. 건양대병원 내분비내과 박근용 교수의 도움말로 여름철 당뇨 관리 방법을 알아본다.



◇여름철 식이조절=여름철은 식이 변화, 신체의 생리적 변화, 질병에 따라 당뇨병 환자의 관리가 다른 계절에 비해 어렵다. 더위 때문에 식욕의 변화가 타 계절에 비해 잦은 편이다.

식욕감퇴로 식사를 거르는 경우 경구혈당 강하제나 인슐린 주사로 치료 중인 환자들은 저혈당이 일어날 수 있다.

입맛에 맞는 다른 식품으로 교환해 식사를 거르는 일이 없도록 해야 한다. 여름철에는 복숭아, 자두, 포도 등 당분이 많은 과일을 자주 먹게 된다.

하지만 과일을 과다 섭취하면 혈당이 높아져 조절이 어려워진다. 과일에는 수분, 미네랄, 비타민 등과 같은 당뇨병 환자에게 필요한 영양소도 있다.

단순히 혈당이 높아지는 것을 우려해 과일 섭취를 지나치게 제한하는 것도 좋지 못한 식이습관이다.

◇감염병·탈수 주의=여름철에는 다른 계절에 비해 활동이 많고, 땀으로 인한 수분 배출이 많아 탈수가 일어날 수 있다. 이로 인해 체액이 농축돼 혈당치가 높게 나올 수 있다. 수분을 충분히 섭취해 탈수를 방지해야 한다.

여름철에 발생 빈도가 높은 수인성 전염병은 고열과 함께 오심, 구토, 심한 설사를 동반해 당뇨병 환자에게는 매우 위험할 수 있다. 소아나 노인 당뇨병 환자는 가능하면 날 것으로 먹는 것을 피하고 음식을 익혀 먹어야 한다.

탈수는 당뇨병을 악화시켜 소아나 노인 환자의 경우 혼수를 유발해 치명적일 수 있다. 당뇨병 환자는 탈수가 되면서 소변양은 증가하기 때문에 충분히 수분을 보충해야 한다.

간혹 당뇨환자 중 물을 많이 마시면 증세가 심해진다고 생각해서 일부러 적게 마시는 사람이 있다. 갈증을 해소시킬 정도의 물을 마셔야 고혈당을 방지할 수 있다.

날씨가 더워지면 갈증 해소를 위해 음료수나 빙과류를 많이 먹게 된다. 그러나 음료수에는 당분이 많아 혈당조절에 나쁜 영향을 줄 수 있다.

스포츠 음료에도 60-80㎉ 정도의 열량이 있어 혈당조절을 어렵게 만든다.

◇발 건강 유의=여름철에는 신체 노출과 활동량이 많아 자칫 상처를 입는 경우가 많이 있다.

혈당조절이 정상으로 유지되는 경우에는 상처가 비교적 쉽게 치료되지만 혈당이 잘 조절되지 않는 환자의 경우 조그만 상처라도 반드시 병원에서 치료받아야 한다.

신체 부위에서 흔히 관심을 잘 가지지 않는 발 부위는 당뇨병 환자의 경우 여름철에 상처를 받기 쉽다. 맨발로 다니는 일이 없도록 하고, 발가락 사이를 깨끗이 닦아 건조해야 한다.

여름철 덥고 습한 날씨 때문에 많은 당뇨병 환자의 발에 무좀이나 습진이 생긴다. 당뇨병 환자는 상대적으로 면역력이 떨어져 있어 세균이 잘 번식하기 때문이다.

발 부위는 혈액순환과 통증을 느끼는 감각신경이 상대적으로 둔해 치료가 쉽지 않다. 관리를 소홀히 하면 발이 썩어 절단해야 하는 경우도 생긴다.

발은 가능한 시원하고 건조한 상태를 유지해야 한다. 발을 씻고 건조시킨 후에는 로션을 충분히 발라 피부가 건조해지거나 갈라지는 것을 방지해야 한다.

신발을 고를 때도 너무 조이거나 느슨하지 않은 것을 골라야 발에 상처가 덜 생긴다.

◇적당한 운동과 휴식=여름철 당뇨병 환자가 운동을 할 경우 주의 사항이 있다. 당뇨병 환자에게 생기기 쉬운 탈수현상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너무 더운 시간에 운동을 하거나, 무리해서 오랫동안 하는 것은 피해야 한다.

30분-1시간 정도 운동을 한 뒤 휴식을 취하면서 갈증을 해소할 정도로 충분한 물을 마신다.

아침에 일어나 식전에 운동을 하게 되면 저혈당에 빠질 우려가 있으므로 운동 전에 빵이나 주스 등 간단한 음식을 섭취하고 시작하는 것이 좋다.

당뇨병 환자들은 여름에 저혈당, 고혈당, 탈수현상 등을 조심해야 한다. 무엇보다 항상 신경을 써서 관리하고, 문제가 발생하면 즉시 전문의 치료를 받아야 한다. 김용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용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