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8회 충청 명품·특산품 대축천
대전일보 로고

실속 없는 보령시 두산인프라코어 유치

2019-08-20기사 편집 2019-08-20 13:49:21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보령] 보령시가 지역발전을 위해 유치한 두산인프라코어에 지역주민 채용이나 지역과의 상생발전 협력의사 없이 시민 혈세만 쏟아 부었다는 비난을 받게 됐다.

시는 지난 2012년 두산인프라코어를 유치하며 지역주민의 일자리 창출과 소비촉진에 따른 지역경제 활성화를 기대하며 시가 직접 사유지를 매입해 두산인프라코어에 매각하는 등 각종 인허가는 물론 행정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았다. 더욱이 시는 10억 원의 예산을 투입해 진입로를 개설하고 5억 3000만 원을 들여 진입로 교차로까지 설치했다.

이는 보령에서 입주하려는 기업들을 대상으로 법과 규정에도 없는 민원 등을 이유로 허가를 미루거나 반려하는 것과 비교해 특혜에 가까운 혜택을 준 것이다.

그러나 다음 달 완공을 앞두고 있는 두산인프라코어와 보령PG(Proving Ground, 건설기계 성능시험장)의 인력 채용계획이 고작 9명인 사실이 알려지며 지역경제에 보탬이 되지 않는 기업유치에 시가 시민혈세를 쏟아 부은 것 아니냐는 비난이 일고 있다.

대기업 유치로 안정적인 일자리 확보와 지역경제의 활성화를 기대했던 주민들의 불만이 터진 것이다.

일부 시민들은 "시가 기업을 대신해 토지를 매입하고 재 매각하는 등 각종 행정편의를 제공하며 지역경제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 두산인프라코어가 지역주민 채용이나 지역발전을 위한 비전도 제시하지 않은 채 실속만 차리고 있다"며 "시와 지역주민과의 약속을 저버린 신뢰할 수 없는 기업을 위해 시민혈세를 낭비하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로 즉각 사용자 부담원칙에 따라 진입로 개설비용을 두산인프라코어에 청구해야 한다"고 했다.

또한 "시는 지역주민의 고용창출 등 지역경제에 실질적 도움이 될 수 있는 기업유치에 총력을 펼쳐야 된다"며 "대기업 유치로 인한 안정적인 일자리를 기대했던 주민들에게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해야한다"고 주장했다.

또 다른 주민은 "두산인프라코어는 시와 주민과의 약속을 저버린 신뢰할 수 없는 기업이다"며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지 않는 기업을 유치한 시는 반성해야 한다"고 말하는 등 시에 대한 비난이 봇물을 잇고 있다.

이에 대해 시 관계자는 "우량기업을 유치하기 위해서는 시비가 투입돼야 한다"며 "기업이 정상적으로 운영되면 지역주민이 더 많이 채용될 수 있도록 독려하고, 지역발전을 위해서 기업의 사회적 역할을 충실히 이행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최의성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최의성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